전체메뉴

donga.com

“내 국회의원 배지 유지보다 선거제 개혁이 먼저다”
더보기

“내 국회의원 배지 유지보다 선거제 개혁이 먼저다”

박성진기자 입력 2019-03-21 22:39수정 2019-03-21 22: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의원 배지’를 떼더라도 선거제 개혁은 이뤄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국회에서 나오고 있다. ‘지역구 감소·비례대표 증가’가 골자인 선거제 개혁안이 통과되면 “내 지역구가 사라지는 것 아니냐”는 걱정에 눈치만 보고 있는 정치권에서 소신 행보를 보이고 있는 의원들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초선·인천 연수갑)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만약 새로운 선거제도가 적용된다면 제 지역구인 연수갑 지역 또한 인구 하한선 제한에 걸려 통폐합 대상에 들어가겠지만 괜찮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의원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일하는 것이지 정치인 개개인의 유불리를 따져 일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역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 통폐합 가능성을 인정하는 발언을 공개적으로 한 것은 박 의원이 처음이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합의해 추진 중인 선거제 개혁안에 따르면 253석의 지역구 의석 중 28석이 사라진다. 지역구 의석이 225석으로 줄면서 선거구 획정을 위한 인구 상한·하한선 기준도 달라진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1월31일 기준 지역구 인구 하한선은 현행 13만6565명에서 15만3560으로 높아진다. 인구 하한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선거구는 서울 종로·서대문갑, 부산 남구갑·남구을·사하갑, 대구 동구갑, 인천 연수구갑·계양구갑, 광주 동구남구을·서구을, 울산 남구을, 경기 안양 동안을·광명갑·동두천시연천군·안산 단원을·군포갑·군포을, 강원 속초고성양양, 전북 익산갑·남원임실순창·김제부안, 전남 여수갑·여수을, 경북 김천·영천시청도군·영양영덕봉화울진 등 26곳이다. 인구 하한 기준이 절대적인 지역구 통폐합의 기준은 아니지만 가능성은 높다.

주요기사

민주당 뿐 아니라 선거게 개혁 논의에 참여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에서도 박 의원의 소신 행보에 동참하는 움직임이 있다. 국회 관계자는 “선거제 개혁안 추진의 가장 큰 적은 현역 국회의원이라는 말이 있다. 서로가 눈치만 보고 있는 가운데 공개적으로 ‘지역구 감소를 감수하겠다’고 의사를 표시해주는 의원들이 돋보이는 이유다”고 밝혔다.

박성진기자 ps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