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文대통령 가족 누구도 특권·특혜와 멀다…곽상도, 증거로 말하길”
더보기

靑 “文대통령 가족 누구도 특권·특혜와 멀다…곽상도, 증거로 말하길”

뉴시스입력 2019-03-20 15:20수정 2019-03-20 15: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곽상도, 특권층 문화에 너무도 익숙한가…소문만 가득"
"곽 의원 사고방식으로는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는 모양"

청와대는 20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씨 부부와 관련 해외 이주 경위, 부동산 증여·매매 등 여러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문 대통령의 가족들은 아들·딸·며느리·사위 누구도 특권이나 특혜와 거리가 멀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요즘 특권층 문화가 국민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며 “곽 의원은 그런 특권층 문화에 너무도 익숙한가보다. 모든 것을 특권이나 특혜로 연결지으니 하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곽 의원은 19일 대정부 질문에서 다혜씨 부부의 동남아시아 이주 관련해 “현직 대통령 딸이 대한민국의 현 상황을 포기한 것인지, 자녀 학교문제로 인한 것인지, 사위가 빚 독촉을 피해 딸에게 빌라를 증여했고, 빚 독촉한 측에는 거액의 정부 자금이 지원됐다는 말들이 떠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외에도 곽 의원은 대통령의 딸 내외의 부동산 증여 의혹과 사위 서씨가 근무했던 ‘토리게임즈’가 정부 주도 펀드 공동운용사로 선정된 경위를 조사해 밝힐 것을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곽 의원 사고방식으로는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는 모양”이라며 “판사는 판결로 말하고 검사는 증거로 말하는 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20년 넘게 검사를 하셨다는 분의 주장에 증거는 보이지 않고 소문과 추측만 가득하다”며 “부디 증거로 말해달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