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세먼지 심한 지역 임신부, 미숙아 출산 가능성 1.57배 높아”
더보기

“미세먼지 심한 지역 임신부, 미숙아 출산 가능성 1.57배 높아”

김호경기자 입력 2019-03-19 16:40수정 2019-03-19 1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세먼지가 임신한 지 37주 이전에 태어나는 미숙아를 낳을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9일 경희대병원과 국립암센터, 강동경희대병원 공동 연구팀은 2010~2013년 태어난 신생아 174만2183명의 기록과 임신부의 거주지를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가 심한 지역에 사는 임신부가 그렇지 않은 지역의 임신부보다 미숙아를 낳을 위험이 1.57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임신기간 중 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가 ㎥당 70μg를 넘는 지역과 이하인 지역을 구분해 분석했다. 70μg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정한 미세먼지 기준 4단계 중 최고 단계로, 장기간 노출되면 사망률이 15% 가량 높아진다고 보고 있다.

임신기간 중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70μg를 초과하는 지역에 사는 임신부의 미숙아 출산율은 7.4%로, 70μg 이하인 지역의 임신부의 미숙아 출산율(4.7%)보다 높았다. 미숙아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을 보정한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70μg을 초과하는 지역의 임신부가 미숙아를 낳을 확률은 그렇지 않은 지역 임신부의 1.57배로 나타났다.

임신기간 32주 미만인 초미숙아을 출산할 확률은 1.97배나 차이가 났다. 연구팀은 “미세먼지와 미숙아 출산율 간 인관관계를 아직 단정할 순 없지만 연관성은 확실해 보인다”며 “장기적인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