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교농구 한 경기에서 한 선수가 61득점…짬짜미 의혹
더보기

고교농구 한 경기에서 한 선수가 61득점…짬짜미 의혹

뉴시스입력 2019-03-19 10:19수정 2019-03-19 10: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고농구연맹, 긴급 이사회 열어 조사 착수

고교 농구대회에서 특정 선수를 느슨하게 수비, 많은 점수를 올릴 수 있게 도운 짬짜미 의혹이 불거졌다.

17일 전남 해남동백체육관에서 벌어진 제56회 춘계전국남녀중고연맹전 A고교-B고교의 예선 3차전이 문제의 경기다. A고교가 114-106으로 승리했다.

이 경기에서 A고교의 C선수와 B고교의 D선수가 나란히 60점 이상을 올리는 득점 경쟁을 펼쳤다. C선수 61점, D선수는 60점을 기록했다.

C선수의 기록은 2005년 중고농구연맹이 전산화를 시작한 이후 기준(남자부)으로 역대 한 경기 최다 득점, D선수의 것은 공동 2위에 해당한다. 종전 1위는 계성고 시절 임종일(현 오리온)의 60점, 2위는 마산고에 다니던 박경상(현 현대모비스)의 59점이다.

주요기사

임종일, 박경상의 경우처럼 득점력이 뛰어난 초고교급 선수의 탄생이라면 환영할 일이다. 그러나 평가는 그렇지 않다. 임종일은 2008년 2개 대회(총 8경기)에서 평균 41.2점, 박경상은 2008년 1개 대회(총 4경기)에서 평균 44.8점을 올린 득점기계들이다.

◇진학 위해 기록 필수 “고의로 기량 떨어지는 선수에게 수비하도록”

C선수는 앞서 두 경기에서 각각 14점, 12점을 기록했고, D선수는 21점과 4점을 올렸다.

3차전에서 많은 점수를 올린 것에 대해 일시적으로 컨디션이 좋았기 때문이라고 볼 수도 있다. 중고등부 대회에서 기량 차이가 뚜렷해 다득점이 나오는 경우가 아예 없는 건 아니라고 하지만 약속이나 한 듯 두 선수가 한 경기에서 60점씩 올린 사례는 없다.

농구계는 ‘대학교 진학을 위한 의도적인 기록 만들기 아니겠느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다.

입시를 위해선 전국대회 4강 혹은 8강 이상의 팀 성적 조건 외에 개인 기록이 있어야 한다. 예전에는 개인 기록이 부족해도 주축 선수 1명에 더해서 2명 혹은 그 이상의 선수가 동일한 대학교에 진학하기도 했다.

대학교마다 입시요강이 제각각이지만 청소년대표급 선수가 아니라면 일정 수준 이상의 개인 기록은 필수라는 얘기다.

한 아마추어 지도자는 “선수들에게 상대를 막지 말라고 대놓고 지시하기는 어렵지만 기량이 떨어지는 선수에게 수비하게 하거나 티가 나지 않게 비켜주면서 (상대가) 점수를 쉽게 올릴 수 있도록 하는 건 가능하다”며 “이번만을 문제로 삼기 어려울 수 있지만 이 경기는 특히 도가 지나쳐 보인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예전에는 점수 차가 많이 벌어지면 의도적으로 시간을 흘리거나 건너 뛰어 실제 경기 시간을 줄이는 관례가 있었지만 요즘은 실시간 중계로 인해 불가능하다. 40분을 모두 소화해야 한다. 그로 인해 선수들의 득점이 올라가는 경향이 있는 건 사실이다”면서도 “이번 건은 다시 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했다.

A고교는 예선에서 3전 전승, B고교는 3전 전패를 기록했다.

◇중고농구연맹, 진상 조사 나서

의혹이 불거지자 중고농구연맹은 18일 긴급 상임이사회를 열고, 진위 여부를 조사 중이다.

중고농구연맹 관계자는 “해당 경기에 대한 문제점이 지적돼 18일 긴급 이사회를 열었다. 영상을 통해 경기를 세밀하게 다시 살피고 있다. 다각도로 분석하고, 이사진의 평가와 종합적인 논의를 통해 상급 단체에 보고하는 등의 대응책을 결정할 것이다”고 했다. 두 학교에는 소명할 기회를 주기로 했다.

몇몇 대학교에서도 논란을 인지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 대학교 관계자는 “논란이 있었다는 걸 전해 들었다. 이제는 기량뿐 아니라 선수의 인성과 학교생활을 평가 항목으로 두고 생활기록부까지 꼼꼼히 살피는 흐름이다”며 “학생을 뽑는 입장에서 면밀히 보고 참고할 사항이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A고교 관계자는 “이런 논란에 대해 들었지만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며 “우리는 식스맨들의 전력이 약하다. 후반에 점수가 많이 벌어져서 선수들에게 ‘파울 없이 하자’고 해서 점수가 오른 것뿐이다.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B고교 관계자 역시 “절대 아니다”는 입장이다. 이 학교는 연맹의 긴급 이사회 개최에 대해서도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는 답을 내놨다.

이사회에서 정상적인 경기로 판단할 경우, 두 선수는 고교농구 역대 한 경기 최다 득점 1~2위에 오르게 된다. 그러나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해당 학교와 지도자 등에게 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과거 프로에 있었던 짬짜미

10여년 전 일이지만 프로에서 유사한 사례가 있었다. 프로농구에서는 은퇴한 우지원 전 해설위원이 기록한 70점이 한 경기 최다 득점으로 돼 있다. 3점슛 타이틀 수상을 위한 몰아주기 때문에 나온 것이다.

우 전 위원(당시 모비스)은 2003~2004시즌 정규리그 최종전이었던 2004년 3월7일 LG를 상대로 3점슛 21개를 포함해 70점을 넣었다.

타이틀 경쟁자였던 문경은 SK 감독(당시 전자랜드)은 TG삼보전에서 3점슛 22개로 66점을 올렸다. 문 감독의 22개는 한 경기 최다 3점슛 기록이다.

상대가 정상적인 수비를 하지 않은 가운데 나온 부끄러운 기록이다.

KBL은 당시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역대 한 경기 최다 득점 1~2위인 우 전 위원과 문 감독의 기록을 기술위원회를 통해 인정하지 않기로 했지만 이후 어떤 이유에서인지 공식 기록으로 인정하고 있다.

KBL 관계자는 “기록을 다시 인정하기로 한 결정에 대한 공식 문건이나 회의록 자료는 남아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KBL은 이번 시즌 챔피언결정전까지 일정이 모두 끝나면 기술위원회를 개최해 우 전 위원과 문 감독의 기록을 공식화하기로 했던 과정을 재확인하고,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