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공사장 거푸집 무너져 인부 3명 추락사
더보기

공사장 거푸집 무너져 인부 3명 추락사

안동=박광일 기자 입력 2019-03-19 03:00수정 2019-03-19 04: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동 도청신도시 환경시설 공사장
안전줄-추락 방지 그물 설치 안돼 첫 출근한 하청업체 일용직 참변
18일 경북 안동시 환경시설 공사장 철제 거푸집 발판(빨간 원 안)이 무너져 그 위에서 작업하던 일용직 근로자 3명이 떨어져 숨졌다. 안동=뉴스1
경북 안동 ‘도청신도시’의 환경시설 공사장에서 철제 거푸집 발판이 무너져 작업하던 하청업체 소속 일용직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숨졌다.

경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18일 낮 12시 41분 안동시 풍천면 경북북부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 소각장 건설현장에서 이모(50), 안모(50), 김모 씨(39)가 20m 아래로 떨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이들은 공사 중인 소각장 5층 외벽에 설치된 공사용 구조물 ‘덱 플레이트’ 위에서 내부 복도 쪽에 콘크리트를 부어 넣다 바닥에 가로놓인 철제 거푸집 발판 네댓 개가 갑자기 빠지며 변을 당했다.

이들은 안전모와 안전화, 안전벨트 등을 착용했지만 안전줄을 매고 있지는 않았다. 또 설치돼 있던 추락 방지망은 최근 치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안전줄 착용과 추락 방지망 설치가 규정상 의무사항인지 확인하고 있다. 이들은 콘크리트 타설 업체 소속 일용직으로 이날이 이 공사장 첫 출근이었다.

주요기사

경찰은 철제 거푸집 발판을 고정하는 지지대가 하중을 견디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공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 소각장은 경북 북부 11개 시군의 생활폐기물과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한 시설이다. 경북도가 발주한 2097억 원 규모의 민간 투자 사업이다.


안동=박광일 기자 light1@donga.com
#안동 도청신도시#환경시설 공사장#추락사#안전줄#추락방지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