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찰총장’ 총경 “유리홀딩스 대표와 골프·식사…청탁은 없었다”
더보기

‘경찰총장’ 총경 “유리홀딩스 대표와 골프·식사…청탁은 없었다”

뉴스1입력 2019-03-16 16:49수정 2019-03-16 17: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경찰 발표 내용과 배치
경찰, 16일 해당 총경 대기발령조치
© News1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정준영 등이 참여하고 있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지목됐던 윤모 총경이 유리홀딩스 대표와의 친분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청탁 의혹에 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은 윤 총경이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34)와의 친분 관계를 인정하고 함께 골프·식사를 한 사실을 진술했다”고 16일 밝혔다.

다만 경찰은 윤 총경이 유씨 등으로부터 특정 사안에 대한 수사나 단속을 무마하는 등의 청탁은 받은 사실은 없다고 부인했다고 덧붙였다.

윤 총경은 승리와 정준영 및 유씨 등이 참여하고 있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당사자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 당시 청와대에 근무했으며, 이후 서울 강남경찰서를 거쳐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했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후 청와대 파견을 거친 뒤 경찰청에서 핵심 보직을 맡고 있었지만 이날(16일) 대기발령 조치됐다.

윤 총경은 15일 오후 2시부터 오후 11시30분까지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윤 총경으로부터 휴대폰을 임의제출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를 마친 윤 총경은 ‘경찰 조직에 부끄러운 마음이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고 답하면서도 “총경 선에서 꼬리를 자르고 끝내자는 말을 위선에서 들었냐”는 질문에는 “추측하지 말자”고 웃으며 선을 그었다.

앞서 경찰은 14일 승리·정준영과 전직 클럽 아레나 직원 김모씨·유씨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경찰총장’이라는 인물은 경찰청장(치안총감)이 아닌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총경은 경찰 계급의 하나로 경찰서 서장급이나 지방경찰청 과장급에 해당한다.

조사를 받은 4명 중 ‘경찰총장’이라는 단어를 직접 언급했다고 알려진 인물은 윤 총경이 경찰 조사에서 친분 관계를 인정한 유씨다.

경찰에는 ‘경찰총장’이라는 직위가 없지만 이 대화 내용이 알려지면서 경찰 총수인 ‘경찰청장’(치안총감)을 잘못 쓴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한편 문제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40)는 지난 13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경찰과의 유착 관계가 굉장히 의심되는 정황들이 많이 담겨 있었다”며 “유착을 암시하는 내용은 직접적이었고 (유씨 등이) 특정 계급을 이야기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경찰은 당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6년 7월 당시 대화방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언급됐다”며 “업소와 관련된 민원에서 ‘경찰총장’이 (처리할 테니) 걱정 말라는 뉘앙스의 대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이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대화 내용이 사실이라면 윤 총경은 유씨로부터 모종의 청탁을 받았지만 이를 부인한 셈이다.

윤 총경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자 경찰청은 이날 “16일자로 본청(경찰청) 윤 총경을 경찰청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 조치하고 후임에 경찰청 기획조정관실 정모 총경을 교체발령했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