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1조7000억원 복권 당첨자는 여성, “상당액 기부… 신상공개 원치 않아”
더보기

美 1조7000억원 복권 당첨자는 여성, “상당액 기부… 신상공개 원치 않아”

손택균 기자 입력 2019-03-16 03:00수정 2019-03-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10월 미국은 물론 전 세계의 관심을 모았던 사상 최고액 15억3700만 달러(약 1조7480억 원) 복권 당첨자의 정체는 영원히 비밀로 남게 됐다.

14일(현지 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지난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복권위원회에 ‘메가밀리언스’ 복권 당첨금 수령을 요청한 여성은 “신상 정보가 일반에 공개되지 않길 원한다”며 “당청금의 상당 부분을 자선 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여성은 당첨금 전액을 30년간 나눠 받는 선택을 포기하고 한 번에 8억7780만 달러를 받기로 결정했다.

당첨자는 변호사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큰 행운에는 큰 사회적 책임이 따른다는 걸 깨달았다. 복권 당첨 덕분에 자선 활동에 기여할 기회를 얻었다”고 밝혔다.

신상 정보를 밝히지 않은 까닭에 대해 변호인은 “엄청난 액수의 복권 당첨금 수령자는 친구나 가족뿐 아니라 가짜 자선 단체, 사기꾼 예술가 등의 그릇된 현혹에 시달릴 위험이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당첨금으로 지원할 대상은 로널드 맥도널드 자선재단, 앨라배마주 적십자회의 토네이도 이재민 구호연금, 허리케인 플로렌스 피해자 구호연금, 유방암 재활환자 지원단체 등이다. 당첨자가 복권을 구입한 도시인 심프슨빌의 예술회관도 지원금을 받는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