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폼페이오 “北과 대화 지속 희망…핵·미사일 실험 안한다는 김정은 약속 믿어”
더보기

폼페이오 “北과 대화 지속 희망…핵·미사일 실험 안한다는 김정은 약속 믿어”

뉴시스입력 2019-03-16 00:40수정 2019-03-16 00: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와 볼턴, 회담서 적대감·불신 분위기 조성한 적 없어"
"北 카운터파트와 프로페셔널한 대화 계속 원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북한은 미국과 협상할 의도가 없다고 밝힌 기자회견 내용과 관련해 “북한과 협상을 계속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재개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모든 기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은 하노이에서 여러 차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핵실험도, 미사일 실험도 재개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건 김 위원장의 말”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계속해서 북한과 대회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보도된 최 부상의 발언을 봤으며 (북한은) 향후 협상을 이어나갈 가능성을 열어두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가 북한과 계속해서 비핵화에 대한 대화를 하는 것이 미 행정부가 바라는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주요기사

폼페이오 장관은 최 부상이 자신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적대감과 불신 분위기를 조장했다고 한 데 대해서는 “그것은 틀렸다”고 반박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관계는 전문적(professional)이며 서로 세부적 대화를 나눴다”면서 “양측이 비핵화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 부상이 미국에 대해 강도 같은 태도라고 한 데 대해 “그건 처음이 아니다. 내가 이전에 북한을 방문했을 때 그런 얘기를 들었던 기억이 어렴풋이 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 이후 우리는 각각의 입장을 대표해 함께 최선을 다해 논의하는 프로페셔널한 대화를 계속했다.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한국시간으로 15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5개월 동안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심험을 중단하는 등 변화를 준 데 대해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어떠한 형태로든 미국과 타협할 의도도, 이런 식의 협상을 할 생각이나 계획도 결코 없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실험 중단을 계속할지 여부는 전적으로 김 위원장의 결정에 달려 있으며 짧은 기간 안에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