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주한미군 철수 논의안해…北 올바른 선택하면 모든 인센티브 제공”
더보기

美 “주한미군 철수 논의안해…北 올바른 선택하면 모든 인센티브 제공”

워싱턴=이정은특파원 , 위은지기자 입력 2019-02-22 01:08수정 2019-02-22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출처-뉴시스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주한미군 철수에 관해 논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21일(현지 시간) 미 정부 고위 공직자가 밝혔다.

이날 익명의 고위 공직자는 정상회담 컨퍼런스콜에서 “주한미군 철수 문제는 2차 북-미 정상회담 협상 의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모든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이라며 “미국은 김정은 정권이 북핵 문제에 관해 점진적이 아닌 급격한 변화를 이뤄내길 바란다”고 했다. 또 “궁극적으로는 북한 핵 역량에 대한 전면적 신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북한의 김혁철 대미특별대표가 베트남 하노이에서 실무협상에 착수했다”며 “이들이 정상회담 때까지 계속 협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북한이 비핵화를 결정했는지는 모르겠지만 회담 전까지 양측은 ‘비핵화’의 의미에 대한 공통된 이해에 도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 당국자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형식 면에서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과 유사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정상회담 역시 실제 담판은 ‘당일치기’로 끝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그는 “이번 회담의 형식은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에 여러분이 본 것과 비슷할 것”이라며 두 정상이 일대일로 만나는 단독 정상회담, 식사, 각각의 대표단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1차 정상회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상황에 따라 하루, 이틀, 사흘이 될 수 있다”고 연장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북한과의 막판 조율 과정에서 불발됐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미 협상의 목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이며 북핵 위험이 상당히 줄었다는 것을 확신할 때까지 대북 압박을 풀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국민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핵 무장된 북한으로부터의 위협을 줄여야 한다”며 “우리가 일찍이 북한에 가해졌던 압박 중 가장 강경한 경제적 제재를 가하고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이정은특파원 lightee@donga.com
위은지기자 wiz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