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잠적 北 외교관 조성길 미성년 딸 北송환”…이탈리아 정가 ‘발칵’
더보기

“잠적 北 외교관 조성길 미성년 딸 北송환”…이탈리아 정가 ‘발칵’

파리=동정민특파원 입력 2019-02-21 15:34수정 2019-02-21 2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DB

지난해 11월 잠적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의 딸이 북한으로 강제 송환됐다는 소식에 이탈리아 정계가 발칵 뒤집혔다.

이탈리아 외교부는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8일 신동아 단독 인터뷰에서 밝힌 “조 전 대사대리가 부인과 탈출하면서 고교생 딸(17)을 데리고 나오지 못했으며 딸은 북한에 압송됐다”는 내용을 20일(현지 시간) 공식 확인했다.

이는 이탈리아 오성운동 소속 만리오 디 스테파노 외교부 차관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조 전 대사대리의 딸 강제 송환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전례 없는 엄중한 일이다. 책임자들은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인 직후에 나왔다. 스테파노 차관은 “이탈리아는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을 보호했어야 했다”며 “그의 딸이 세계 최악의 정권 가운데 하나로부터 고문당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내각제인 이탈리아에서 정치인 차관이 정부의 잘못된 대응에 문제를 제기하자 관련 정보를 갖고 있는 외교부가 먼저 나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이다.


이에 외교부는 “북한 측이 지난해 12월 5일 조 전 대사대리와 그의 아내가 11월 10일 대사관을 떠났고, 그의 딸은 11월 14일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때부터 오성운동의 대정부 압박도 거세졌다.

관련기사

오성운동 소속 상원 외교위원회 위원들은 “이탈리아 땅에서 외국 정보기관이 불법 행동을 방해받지 않고 수행했다는 것은 참을 수 없는 일”이라며 “게다가 미성년 딸이 투옥되고 고문 받을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연정을 맺고 있는 동맹당의 마테오 살비니 대표가 장관을 맡고 있는 내무부에 관련 내용을 의회에 보고하라고 압박했다. 미성년자를 보호하지 못했다는 사실에 이탈리아 의원들이 격분한 것이다.

반면 북한과 왕래가 잦은 안토니오 라치 전 상원의원은 “납치나 강제 송환이 아니라 상식에 따라 평양으로 보내졌고 조부모와 함께 잘 지내고 있다”며 북한의 해명에 힘을 보탰다. 그는 “조 전 대사대리의 딸이 장애를 갖고 있다”며 “잠적할 때 불편해질 것을 우려해 딸을 데려가는 것을 포기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