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임시정부 수립일인 4·11, 공휴일 지정 검토 중”
더보기

靑 “임시정부 수립일인 4·11, 공휴일 지정 검토 중”

뉴스1입력 2019-02-20 20:27수정 2019-02-20 2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론수렴 거치는 중…최종 확정은 아냐”
1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특별전 ‘문화재에 깃든 100년 전 그날’ 언론설명회에 각종 문화재들이 전시되어 있다. 2019.2.18/뉴스1 © News1

청와대는 20일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청와대가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KBS 보도와 관련,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현재 여론수렴의 과정을 거치는 등 검토 중에 있다. 최종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 부대변인에 따르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위원장 김자동)에서 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국민들과 함께 하자는 취지로 정부에 ‘4·11 임시공휴일 지정’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이에 대한 청와대의 검토는 올해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뿌리는 임시정부라는 점을 명확히 함으로써 이른바 ‘건국절 논란’을 완전히 종결하고자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해 4월13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내년부터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일을 4월11일로 수정해 기념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총리는 그러면서 “최근 역사학계는 임시정부 수립일이 4월13일이 아니라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4월11일이므로 바로잡아야 한다고 제안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