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열중하는 시간’은 빨리 지나간다
더보기

[정미경의 이런 영어 저런 미국]‘열중하는 시간’은 빨리 지나간다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전 워싱턴 특파원 입력 2019-02-19 03:00수정 2019-02-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대형 슈퍼마켓 계산대 부근의 혼잡한 모습. 보잉보잉닷넷 사이트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전 워싱턴 특파원
주말 대형 슈퍼마켓은 전쟁터입니다. 충만한 투쟁정신으로 물건을 카트에 던져 놓고 계산대 앞으로 달려가면 평균 5명 이상이 대기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내 줄은 막혀 있는데 옆줄 계산대는 앞으로 쑥쑥 빠지는 듯합니다. 스트레스 지수가 상승합니다. 그래서 셀프계산대로 향하는 분이 많습니다. 바코드를 찍는 것이 손에 익지 않아 시간은 더 걸리지만 속은 편하죠.

줄서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성격 급한 한국인이야 말할 것도 없고 미국인들도 싫어합니다.

△“Occupied time feels shorter than unoccupied time.”

미국 행동연구학자 리처드 라슨 박사의 명언입니다. 미국 공항들은 짐이 빨리 안 나온다는 승객 불만이 고조되자 수하물 처리체계 개선 대신 공항 구조를 바꾸는 데 집중했습니다. 도착 게이트를 일부러 멀리 만들어 승객들로 하여금 이전보다 6배 더 걸어야 짐 찾는 곳에 도달할 수 있게 했죠. 오래 걷는 동안 짐이 나와 있을 가능성이 크고, 그래서 걸어도 별로 힘든 줄 모릅니다. 셀프계산대와 같은 이치죠. 공항에서 걷거나, 슈퍼마켓에서 바코드를 찍으며 열중하는 시간(occupied time)은 계산대나 벨트 앞에서 할 일 없이 기다리는 시간(unoccupied time)보다 훨씬 짧게 느껴지는 법입니다.

주요기사

△The serpentine line is the most significant improvement in consumer psychology.

요즘 줄서기는 대부분 외줄입니다. 한 줄로 섰다가 비는 카운터나 계산대로 가는 방식입니다. 외줄 방식을 ‘뱀줄(serpentine line)’이라고 합니다. 줄이 구불구불하니까요. 외줄은 ‘줄서기의 혁명’이라는 평을 듣습니다. 카운터마다 줄을 서면 고객들은 “이 줄이 짧은가, 저 줄이 짧은가” “왜 이 줄은 안 줄어드나” 등 고민에 빠집니다. 외줄 서기는 이런 고민을 할 필요가 없게 만듭니다.

△I‘m queuing.

영국과 캐나다에서는 ‘queue’라는 단어를 자주 씁니다. ‘큐’라고 읽습니다. 예컨대 영국 열차 탑승구 앞 바닥에 ‘queue line’이라고 쓰여 있는 곳이 있는데 ‘여기에 줄 서라’는 뜻입니다. 미국 영어의 ‘line’과 같죠. ‘줄’ ‘줄 서서 기다리다’로 보면 됩니다.
 
정미경 국제부 전문기자·전 워싱턴 특파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