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창원 찾아간 여당 “지역경제 살리기 전폭지원”
더보기

창원 찾아간 여당 “지역경제 살리기 전폭지원”

박효목 기자 입력 2019-02-19 03:00수정 2019-02-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김경수 예상치 못한 판결… 남부내륙고속철 조기착공 뒷받침”
임종석 등 前 靑참모 4명 복당신청
여당, 창원서 예산정책협의회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앞줄 왼쪽에서 세번째)와 지도부는 18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지역 숙원 사업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약속했다. 창원=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더불어민주당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구속으로 도정 공백 우려를 낳고 있는 경남을 찾아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며 부산 경남 지역 민심 다지기에 나섰다.

이해찬 대표는 18일 경남 창원 경남도청에서 열린 올해 첫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김 지사가 예상치 못한 판결을 받아 도민들이 굉장히 놀랐을 것이고, 김 지사도 도정 공백을 우려하고 있다고 한다”며 “첫 예산정책협의회를 경남에서 연 것은 당이 행정을 뒷받침하는 역할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의 오랜 균형발전 사업인 남부내륙고속철도가 기본 설계를 빨리 해서 조기 착공되도록 당에서 지원하고, 전반적인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들을 말해주면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역설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제조업 혁신을 위해서도 꼼꼼히 챙기겠다”고 했다.

김 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발언도 이어졌다. 이 대표는 ‘김 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20일쯤 (김 지사 측이) 보석을 청구하게 될 텐데, 정상적 판단이라면 도정 공백이 없도록 하는 게 상식인데 결과는 지켜봐야 알 것”이라고 했다.

한편 청와대 근무를 위해 민주당을 탈당했던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 남요원 전 대통령문화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4명은 이날 복당을 신청했다. 남 전 비서관과 권 전 춘추관장은 내년 총선에 출마할 예정이고, 임 전 실장과 백 전 비서관 역시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 임 전 실장은 “한반도 평화, 함께 잘사는 나라를 향한 민주당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에 당원으로서 최선의 힘을 더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더불어민주당#이해찬#창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