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베트남 삼성공장 주변 점검한 北김창선
더보기

베트남 삼성공장 주변 점검한 北김창선

황인찬 기자 입력 2019-02-18 03:00수정 2019-02-18 0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곳 둘러봐… 김정은 방문 가능성
김창선, 백악관 의전팀과 협의 시작
하노이서 호텔 점검한 ‘김정은의 집사’ 김정은 집사’인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뒷자리)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열흘 앞둔 17일 오후 김정은 국무위원장 숙소로 유력한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을 전날에 이어 둘러본 뒤 이동하고 있다. 김창선 일행은 이날 오전 삼성전자 공장들이 있는 하노이 북부 산업단지 일대를 다녀온 뒤 오후에는 대니얼 월시 미 백악관 부비서실장을 만나 북-미 정상회담 의전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노이=뉴스1
‘김정은의 집사’로 알려진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1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쪽으로 약 40km 떨어진 박닌성의 삼성전자 휴대전화 생산공장 주변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을 찾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삼성전자 공장을 찾아 북한의 경제 발전 의지를 강조하는 메시지를 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베트남에서의 김 위원장 동선을 점검하고 있는 김창선 일행은 이날 오전 하노이의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를 나와 삼성전자가 있는 박닌성 옌퐁공단 일대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의 2공장이 있는 타이응우옌성도 들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공장 내부로 들어가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측은 “김창선 일행의 방문과 관련해 북측에서 따로 연락받은 것은 없다”고 했다.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의 지난해 수출액은 600억 달러(약 68조 원)로 베트남 전체 수출의 약 25%를 차지하는 베트남 현지 최대 외국인직접투자(FDI) 기업이다. 일각에서는 LG전자의 통합생산공장이 있는 하노이 동쪽 항구도시 하이퐁 방문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편 김창선과 대니얼 월시 미 백악관 부비서실장이 17일 오후 하노이에서 만나 정상회담 의전 협의를 본격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베트남#삼성공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