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일제, 3·1운동 첫날부터 평화시위 군중에게 총쏴 진압했다
더보기

[단독]일제, 3·1운동 첫날부터 평화시위 군중에게 총쏴 진압했다

조종엽 기자 입력 2019-02-18 03:00수정 2019-02-18 0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 3·1운동 100년, 2020 동아일보 100년]국사편찬위 DB 통해 처음 확인
일제의 발포 건수가 전국적으로 24건에 이른 1919년 4월 1에는 충남 천안 아우내 장터에서 헌병이 만세시위대에 발포하고, 강제 진압으로 현장에서 순국한 이가 19명에 이르는 등 일제의 탄압이 극에 이르렀다. 다음 사진은 1919년 3·1운동 당시 시위대가 서울 중구 정동에 있던 미국 영사관(덕수궁 선원전 터) 앞에서 만세 시위를 벌이는 모습. 독립기념관 제공

“(3월 1일) 총에 맞아 부상한 사람이 5명이나 병원에서 숨졌다. 당국의 명령으로 사인이 총상이라고 보고할 수 없었다고 한다.”(평양 장로교 선교사 기록) ‘3월 1일 발포.’(일제 경무총감부 조선소요사건일별조표·朝鮮騷擾事件日別調表)

일제가 1919년 3·1운동 첫날부터 평화적인 만세시위 군중에게 총을 발포하며 잔혹하게 탄압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사편찬위원회가 구축한 ‘3·1운동 기록물 데이터베이스’(국편DB)를 통해 당시 선교사 보고와 일제 경무총감부 자료 등을 종합한 결과다.

국사편찬위가 지난 3년간 구축한 ‘국편DB’를 통해 3·1운동 만세시위의 전체 윤곽이 100년 만에 드러나고 있다. 이 DB는 일제 자료와 각종 3·1운동 사료를 망라하고 지리정보시스템(GIS)과 연동해 당시 상황을 종합적으로 연구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국편DB에 따르면 3·1운동 당시 일제가 시위대에 발포한 사건이 무려 234건으로 기존 연구(185건)보다 49건이 더 많이 확인됐다. 특히 1919년 3월 1∼26일에만 발포가 62건이나 자행됐다. 윤해동 한양대 비교역사문화연구소 교수는 “일제가 만세시위 군중에게 초기부터 발포라는 강력한 진압 방식을 사용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3·1운동이 당시 행정구역인 232개 부·군 가운데 96.1%에 이르는 223개 지역에서 일어났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송순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교수는 “분석 결과 3·1운동은 조선인 중 3분의 1 이상이 직접 경험한 전국적, 전 민족적 독립운동”이라고 말했다.

시위가 연속해 일어난 기간도 추가로 확인됐다. 기존에는 3월 1일∼4월 16일 매일 시위가 이어졌다고 파악됐으나 이번 국편DB 분석에서 4월 29일까지도 시위가 연속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 30회 이상 시위가 일어난 날도 24일로 기존 연구(15일)보다 9일이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국사편찬위와 동아일보가 27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일민미술관에서 공동 주최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학술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3·1운동#평화시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