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해 뒤덮은 메뚜기떼 아라비아 먹어치운다
더보기

홍해 뒤덮은 메뚜기떼 아라비아 먹어치운다

카이로=서동일특파원 입력 2019-02-18 03:00수정 2019-02-18 0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프리카서 번식… 홍해 따라 북상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등 홍해 주변 국가들이 수십만 마리의 ‘메뚜기 떼 공습’으로 신음하고 있다. 아프리카에서 번식을 시작한 메뚜기 떼가 더 좋은 환경과 먹이를 찾아 홍해 연안을 따라 빠르게 북상하고 있는 탓이다.

17일 아랍에미리트(UAE) 언론 더내셔널 등은 “아프리카 수단, 에리트레아 등에서 번식을 시작한 메뚜기 떼가 이제는 하늘을 시커멓게 뒤덮어버릴 정도로 개체수가 늘었다”며 “이들은 홍해를 따라 빠르게 북상하며 들판의 곡식을 닥치는 대로 먹어치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도 15일 성명서를 통해 “1월 초 한 무리의 메뚜기 떼가 홍해를 건너 사우디아라비아로 건너갔고, 이후 추가 번식을 통해 아라비아 반도 전체로 퍼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미 지난달부터 사우디 메카, UAE 아부다비 지역에서는 건물 벽과 계단을 검게 뒤덮을 정도로 잦아진 대형 메뚜기 떼 공습으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사우디 메카 지역에 거주하는 압둘랍 소로르 씨(64)는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토요일 밤 성당에서 기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메뚜기들이 사방에서 날아들었다”며 “마당뿐만 아니라 벽과 계단 등이 온통 메뚜기 천지였는데 난생처음 보는 광경이었다”고 말했다.

FAO는 지난해 중순 수단, 에리트레아를 두 차례 강타한 사이클론(열대성폭풍우)이 메뚜기 떼 창궐의 원인일 것으로 보고 있다. 예년보다 많은 강수량으로 적당한 기온과 수분을 공급받은 메뚜기가 예년보다 많은 알을 낳았고, 지난해 10월경부터 빠르게 세를 불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다 자란 메뚜기는 하루 150km까지 이동할 수 있고, 매일 자기 몸무게만큼(약 2g)의 작물을 먹어치운다. 보통은 순한 곤충이지만 개체수가 급증하고 먹이가 부족해지면 상황은 달라진다. 한 무리가 먹이를 찾기 위해 날아오르면 이에 자극받은 인근 다른 무리들이 함께 날아오르고, 이들 집단이 합쳐서 대규모 무리를 이루는 식이다. 소형 메뚜기 떼가 먹어치우는 작물은 3만5000여 명이 하루에 먹는 양과 비슷할 정도. 이들이 지나간 들판은 마치 벌거벗은 땅처럼 변해 국가별 농작물 및 식량안보에도 큰 위협이 된다.

키스 크레스먼 FAO 메뚜기 전문가는 “6월 여름철 집중 번식이 시작되기 전까지 메뚜기 확산을 막지 못하면 인도, 파키스탄으로도 피해가 확산될 수 있다”며 “메뚜기가 2차 번식을 하는 이집트와 사우디 남부 등 홍해 연안에서 집중적인 예방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현재 이집트와 사우디, 에리트레아 등 보건당국은 공중에서 살충제를 분사하는 등 안간힘을 쏟고 있다.

카이로=서동일 특파원 dong@donga.com
#메뚜기떼#아라비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