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지자체마다 공항’ 대신 함께 살리기… 이용객 3배 ‘알짜’ 변신
더보기

‘지자체마다 공항’ 대신 함께 살리기… 이용객 3배 ‘알짜’ 변신

이바라키=변종국기자 입력 2019-02-18 03:00수정 2019-02-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마지막 지방공항 ‘이바라키’ 부활

최근 방문한 일본 이바라키 공항은 지방의 작은 공항답게 조용하고 아담했다. 착륙하는 항공기 바퀴가 활주로에 닿자마자 초시계를 눌렀다. 비행기가 공항 입국장 쪽으로 틀어 멈춰 서고 승객이 내릴 때까지 걸린 시간은 2분여 남짓. 비행기에서 내리자 탑승교(간이 이동통로)가 아닌 공항 활주로가 나왔다. 승객들이 직접 내려 입국장까지 걷는다. 50여 걸음을 걷자 공항 입국장이 나왔다. 여행객의 동선을 최대한 줄여 조금이라도 빠르게 관광지로 이동하게 하겠다는 전략에서 나온 방식이다.

일본 도쿄에서 북서쪽으로 80km 떨어진 이 공항은 중소형기 전용 공항이면서 일본에서는 ‘저비용 고효율’을 대표하는 지방 공항으로 손꼽힌다. 버스 터미널처럼 승객들이 대합실과 비행기 사이를 자연스럽게 이동한다. 항공사들로서는 탑승교나 견인차를 사용하지 않아 착륙 후부터는 추가 비용이 전혀 들지 않는다. 공항이 작다 보니 착륙료도 다른 공항에 비해 100만 원 정도 저렴하고 협약에 따라서는 일정 기간 착륙료를 면제해주기도 한다. 노선 취항에 따른 비용 부담을 이바라키 공항이 일부 해주는 셈이다.

2010년 3월 11일 개항한 이바라키 공항은 도쿄 하네다 공항과 나리타 공항으로 몰리는 항공기와 여행객 수요를 분산할 목적으로 약 280억 원을 들여 지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개항 초기 성적표는 참담했다. 연간 이용객을 80만 명으로 추정했지만 실제 이용객은 4분의 1 수준인 20만 명도 채 안 됐다. 일본 언론은 공공 예산의 전형적인 낭비 사례라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는 이바라키 공항을 끝으로 “더 이상 일본에 공항은 없다”고 선언했을 정도다. 실제로 이바라키 공항은 일본의 98번째 공항으로 마지막 공항이 됐다.


이바라키 공항은 군공항을 겸하고 있어 민영화도 불가능했다. 이라바키현은 ‘일단 여행객들을 이바라키에 오게 하자’는 목표 아래 공항 살리기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먼저 내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이바라키 공항에 있는 3500석 규모의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했다. 공항에 무료로 주차를 하고 인근 지역 여행을 유도하기 위한 유인책이었다. 이날 찾은 공항 주차장은 80%가 차 있었다. 이바라키 공항은 연내 주차장 규모를 1000석 가까이 늘릴 예정이다.
일본 이바라키 공항에서 승객들을 태우기 위해 활주로에 서 있는 이스타항공 여객기의 모습. 이바라키 공항은 항공기가 스스로 입국장 근처로 이동해 승객을 내려주고 곧바로 다른 승객들을 태워 이륙한다. 비행기 1대가 착륙해서 다시 이륙하기까지 한 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다. 이바라키=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이바라키 공항은 교통편 확충에도 집중했다. 공항 이용객들에게 공항에서 도쿄역까지 단돈 500엔(약 5000원)에 이용 가능한 셔틀버스를 제공한 것이다. 지난해부턴 ‘1000엔 렌터카’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관광객들에게 24시간(2인 기준) 동안 하루에 최소 1000엔(1만 원)으로 렌터카를 이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단, 이바라키현에서 1박을 했다는 숙소 영수증이 있어야 한다. 모리즈미 나오키 이바라키 공항 교통국장은 “이바라키에 어떻게든 관광객들이 오게 하는 게 중요하다. 오면 커피라도 한 잔 마시지 않겠는가. 일단 오게 한 뒤 여행 콘텐츠로 감동을 주겠다는 게 이바라키의 전략”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런 아이디어들은 성과로 이어지기 시작했다. 2010년 20만 명에 불과하던 공항 이용객은 지난해 약 76만 명으로 증가했다. 외국인 이용객도 2011년 3만3000명에서 지난해 13만 명으로 급증했다. 공항 슬롯(특정 시간대에 공항을 이용할 수 있는 권리)도 거의 찼고, 중국 춘추항공과 대만 타이거에어, 한국 이스타항공이 정기편을 운항하고 있다. 개항 이후 총 243편의 전세편이 취항했고 2014년 회계연도부터 영업이익 흑자로 돌아섰다.

오이가와 가즈히코 이바라키 현지사는 “공항을 살리려 뼈를 깎는 노력을 했다. 현 직원과 전문가 80여 명으로 구성된 전략부서를 만들어 공항과 여행콘텐츠를 연계한 관광 아이디어를 계속 만들었다. 직원들이 몇 번이고 직접 외국 항공사에 찾아가 취항을 부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바라키현 인근에는 도치기현, 군마현이 있는데, 이들 현과 함께 관광객 유치에 힘쓰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마다 공항을 지을 필요가 없이 하나의 공항을 서로 잘 이용해 보자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5년 전보다 190% 정도 숙박 이용객이 늘었다”고 강조했다.

이바라키=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지방공항#이바라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