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심재명의 인생 영화]머리가 박살 나도 버틸 거야
더보기

[심재명의 인생 영화]머리가 박살 나도 버틸 거야

심재명 영화사 명필름 대표입력 2019-02-16 03:00수정 2019-02-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6> 록키1
심재명 영화사 명필름 대표
1930년대 이탈리아에서 미국 뉴욕으로 이민 온 가난한 남자와 프랑스계 러시아 여자가 만나 낳은 아기. 출생 때 의료사고로 안면신경장애와 발음장애를 갖게 된 아이. 15세 때 동급생들이 뽑은 ‘전기의자에서 생을 끝낼 사람’ 투표에서 1위에 뽑혔다는 왕따. 단역들을 거쳐 소프트 포르노 영화까지 출연한 남자. 생활고로 나이트클럽 문지기, 피자 배달부, 영화관 안내원을 전전하면서 독학으로 시나리오를 공부한 사람. 그는 1975년 3월 전설적 복서 무하마드 알리와 도전자 척 웨프너의 경기를 보고 영감을 받아 3일 만에 시나리오 ‘록키’를 쓴다.

1976년 개봉한 전 세계적 흥행작 록키는 ‘슬라이’로 불린 실베스터 스탤론, 그가 그때까지 살아냈던 인생의 총합이다. 잘나가는 제작자 어윈 윙클러가 시나리오에 반해 36만 달러에 넘길 것을 제안했으나 스스로 주연과 감독을 맡겠다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결국 자신의 출연료를 터무니없이 낮추고 감독은 다른 사람에게 맡긴다는 조건으로 100만 달러라는 초저예산 제작비로 단 28일 동안 촬영을 마치고 영화를 완성한다. 집 월세도 밀리고 갚아야 하는 빚까지 있었던 그가 큰돈을 거절한 것은 단순한 배짱이 아닌 자신의 삶이 녹아 있는 이 이야기에 대한 ‘절박한 의지’였을 것이다.

록키는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었던 이탈리아 이주민 출신 남자 스탤론의 자전적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이 영화가 위대한 것은 이기고 지는 삶이라는 경기에 주목하는 대신 ‘버티는’ 사람들의 모습을 진솔하게 그렸기 때문이다. 가족도 없이 고리대금업자의 하수인 노릇을 하는 삼류 복서. 남루한 집으로 돌아오면 그를 반기는 건 어항 속의 거북이와 금붕어. 동네 펫숍에서 일하며 서른이 되도록 연애 한 번 못 해본 내성적인 여자. 변변한 직업도 없이 술주정을 일삼는 그녀의 오빠. 한때 전성기를 누렸으나 지금은 퇴락한 스승.

하층 노동자로 사는 그들은 그러나 하나같이 생명력이 넘치고 인간적이다. 헤비급 세계 챔피언 아폴로 크리드가 무명 복서와의 경기를 이벤트성으로 제안하자 고민 끝에 결전에 나서기로 한 록키가 연인 에이드리언에게 말한다. “난 보잘것없는 인간이야. 하지만 상관없어. 경기에 져도 상관없다고 생각했으니까. 아폴로가 내 머리를 박살 내도 괜찮아. 15라운드까지 버티기만 하면 돼. 공이 울릴 때까지 내가 여전히 서 있으면 내 인생 처음으로 알게 될 테니까. 내가 촌구석에서 온 보잘것없는 사람이 아니라는 걸.”

주요기사

록키는 3라운드를 넘기지 못하고 무너질 것이라는 모두의 예상을 깬다. 경기는 판정패로 끝났지만 끝까지 버텼기에 그의 삶은 진 경기가 아니다. 퉁퉁 부어 앞이 안 보이는 눈으로 “에이드리언”을 외치는 록키의 망가진 얼굴에서, 새벽 4시에 일어나 날계란 다섯 개를 깨 먹으며 골목과 강변을 지나 미술관 계단까지 달렸던 장면에서 가슴이 뜨거워지지 않는 사람이 있을까.

제작비 때문에 수정 촬영된 텅 빈 아이스링크의 한밤 데이트 장면이나 즉흥으로 완성된 엔딩 신, 실제 스탤론의 집과 반려견의 출연까지. 결핍과 부족함을 불굴의 창의력으로 돌파해 명작의 반열에 오른 이 영화의 제작 과정은 ‘록키 스텝’으로 불리는 필라델피아 미술관 장면처럼 드라마틱하다.

최근 스핀오프(외전)작 ‘크리드 2’의 예고편을 극장에서 보고 세상 많은 이들의 인생작 ‘록키’를 다시 떠올렸다.
 
심재명 영화사 명필름 대표
#록키1#실베스터 스탤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