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의대高’ 된 영재고… 서울과학고 졸업생 24% 의대 진학
더보기

‘의대高’ 된 영재고… 서울과학고 졸업생 24% 의대 진학

김수연 기자 입력 2019-02-16 03:00수정 2019-02-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서울과학고 졸업생 4명 중 1명이 의대에 진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공계 우수 인재를 길러내기 위해 설립된 영재학교가 ‘의대생 인큐베이터’ 역할을 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15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올 2월 서울과학고 졸업생 130명 중 전국 의대에 진학하는 학생은 31명(23.8%)에 이른다. 특히 서울의 A대 의대에는 서울과학고 출신 학생 22명이 수시전형에 합격해 이목을 끌었다. 10명은 과학특기자 전형 등 특별전형을 통해, 나머지 12명은 수리과학적 지식을 평가하는 논술전형으로 붙었다.

문제는 서울과학고가 ‘영재학교’라는 점이다. 영재고는 우수 이공계 인재 발굴을 위해 ‘영재교육진흥법’에 따라 설립된 고등학교다. 전국 8개교에서 총 790명을 선발한다. 서울에는 서울과학고가 유일하다. 영재고는 다른 학교와 달리 매년 4월 우수한 중3 학생들을 선점하는 ‘학생 우선선발’ 권한을 가진다. 국가지원을 받아 장학금이 많고 교내에 대학 수준의 실험 인프라도 갖췄다.

이 때문에 영재학교가 제공하는 특혜는 다 누리면서 정작 학생들의 진학 실태는 설립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온다.

주요기사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
#서울과학고#의대 진학#영재학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