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해주 임명 강행에 한국당, 국회일정 ‘전면 보이콧·릴레이단식’ 돌입
더보기

조해주 임명 강행에 한국당, 국회일정 ‘전면 보이콧·릴레이단식’ 돌입

뉴스1입력 2019-01-24 15:26수정 2019-01-24 18: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여당이 부정선거 획책할 수 있다는 메시지 준 것”
“文정부, 사전 기획된 각본대로 여야 협치 파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청와대의 조해주 선관위원 후보자 임명강행에 반발하며 연좌농성을 시작한 이채익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국당 간사를 만나 격려하고 있다. © News1

자유한국당은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자 2월 국회를 포함한 국회 의사일정 전면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와 함께 ‘좌파독재 저지 및 권력 농단 심판’을 위한 릴레이 단식농성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총에서 추후 국회일정을 모두 거부하기로 했다”면서 “이 정부는 사법부, 선관위에 이르기까지 한마디로 좌파독재를 하겠다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맹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반드시 좌파독재를 저지할 것”이라며 “한 축으로는 권력농단 사건이 켜켜이 쌓여있다. 고용세습 국정조사 계획서도 채택하지 않고, 김태우 청와대 특별감찰관 사건에 대한 특검요구도 받아들이지 않고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한 청문회 개최 요구에도 응답이 없다. 손혜원 의원 사건도 묵묵부답”이라고 주장했다.

또 “좌파독재 저지 및 권력농단의 심판을 위해 내놓은 안이 있지만 여당과 정부의 대답이 없어 국회일정을 진행 할 수가 없다”며 “1월 국회도 사실상 여당이 무산시켰다. 이런 식으로 국회 운영을 해봤자 도움이 안돼, 저희로선 국회 일정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2월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대해서도 “해야될 이유가 하나도 없다”면서 “장관은 정부의 국정철학을 실행해야 하니 양보할 수 있다. 그러나 선관위원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지킬 수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 청문회를 다시 하자고 요청했고 임명을 강행하지 말자고 했는데 강행했다. 야당을 거부하는 청와대와 같이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이날 의총에서 “역대 선관위원들의 면면을 봐도 이렇게 특정 정치집단에 편향적인 특보로 활동한 사람은 한명도 없었다”며 “선관위 전·현직 고위관계자들도 (정부강) 어떻게 이렇게까지 할 수 있냐고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증인 채택 논의 당시 한국당이 바른미래당과 합의를 통해 애초 여당이 반대한 청와대 인사 수석실 실무자를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았지만 여당이 끝끝내 인사청문회를 일정에 합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