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용기, ‘목포는 호구’ 발언 논란…“지역비하 막말, 취소하라” 비판 쇄도
더보기

정용기, ‘목포는 호구’ 발언 논란…“지역비하 막말, 취소하라” 비판 쇄도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24 09:32수정 2019-01-24 09: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페이스북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 “‘목포는 호구다’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말해 논란인 가운데, 정치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23일 오후 성명서를 내고 “자유한국당과 정용기 의원이 목포를 특정 정치인의 ‘호구’로 표현한 것은 목포를 비리와 투기 의혹 지역으로 몰아가려는 조작이자 지역 비하성 막말”이라며 “‘조작 전문, 비리 전문, 부패 전문’ 자유한국당이 아니면 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목포가 ‘호구’인지 아닌지는 곧 답이 나올 것”이라며 “정 의원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맞다면 ‘호구’ 발언에 대해 목포시민에게 사죄하고 발언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손혜원 의원을 비판하려고 비유를 들었다고 해도 금도가 있는 법”이라며 “한국당의 무책임, 무감각을 그대로 보여주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김 대변인은 “이 발언이 국민에게 알려질 경우 파급효과에 대해 생각해봤는지 묻고 싶다. 목포와 목포시민들을 폄훼하는 것으로 들리기 십상”이라며 “발언을 취소하고 목포시민들에게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목포는 항구다’라는 노래가 있다. 그런데 지금 ‘목포는 호구다’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대한민국 국민에게 과거 3대항, 6대도시의 아름답고 자랑스러운 도시 목포였지만, 손혜원 일당에게는 그저 ‘목포는 호구’였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선 “지역감정 부추기려고 고의적인 망언을 하고 있다”, “목포를 얼마나 얕잡아봤으면 저런 말이 나올까”, “도저히 용서 할 수 없는 망발”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