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대통령 배우자 친구라도 현역의원 감찰 못해”
더보기

靑 “대통령 배우자 친구라도 현역의원 감찰 못해”

유근형 기자 입력 2019-01-24 03:00수정 2019-01-24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야당의 ‘손혜원 靑책임론’ 공세 일축 청와대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전남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는 현역 의원에 대해 법적으로나 관행적으로나 정치적으로 감찰할 수가 없다”고 23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손 의원을 민정수석실이 정리할 계획이 없나’는 질문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대통령과 특수 관계인인 사람들을 감찰할 수 있도록 돼 있지만, 아무리 대통령 배우자의 친구라 할지라도 손 의원은 현역 국회의원”이라고 말했다. 야당이 손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숙명여중·고 동기동창이라는 점을 앞세워 ‘청와대 책임론’을 제기하자 이를 일축한 것이다.

이어 김 대변인은 “만일 민정수석실이 (손 의원과 김 여사가) 특수 관계라는 이유로 현역 국회의원을 감찰하거나 뭔가 조사를 했다면, 그것 자체가 대단한 월권이라고 아마 비판들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은 이날도 청와대가 손 의원 배후에 있다는 의혹을 부각시켰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손 의원의 권력형 부정사건은 제왕적 대통령제하에서 예견된 전형적 사건으로 최순실 사건을 능가하는 질 나쁜 사건”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문재인정부#손혜원#부동산 투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