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전문가 “비건-최선희, 비핵화 관련 실질적 사안 논의 못했을 듯”
더보기

美전문가 “비건-최선희, 비핵화 관련 실질적 사안 논의 못했을 듯”

뉴시스입력 2019-01-22 10:27수정 2019-01-22 10: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협상이 21일 스웨덴에서 마무리된 가운데, 처음 대면한 비건 대표와 최 부상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실질적 사안을 논의하지는 못했을 것이란 전문가 관측이 나왔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 무기 조정관은 21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방송과의 인터뷰에서,이번에 비건 대표는 오는 2월말 열릴 2차 북미회담서 공개할 공동성명 문구를 논의하려고 했겠지만, 지금까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외에 누구와도 실질적 사안에 대한 논의를 꺼려 온 북한이 최 부상에게 공동성명에 관해 논의할 권한을 부여했을지는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실질적 사안에 대한 돌파구를 마련할 합의를 이끌어 내기에 시간이 충분하지 않았다며, 실무협상의 초점을 2차 정상회담 이후 이어갈 과정을 합의하는데 맞추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전망했다.

세이모어는 2차 북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는 한국과 중국 등이 참여하는 ‘2+2 형태’의 한반도 평화 메커니즘 문구가 포함돼야 한다며, 그런 면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의 이번 실무협상 동참은 관련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는 고무적 신호라고 해석했다.

주요기사

크리스토퍼 힐 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비건이 북한 측(최선희 외무성 부상)을 드디어 만났다는게 아주 중요하다”며 “매우 좋은 신호이며 (실무협상이) 계속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2월말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 실무협상이 더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의 참여 필요성도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