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구 찾은 황교안 “병역 문제, 이미 검증 끝나…문제 없다”
더보기

대구 찾은 황교안 “병역 문제, 이미 검증 끝나…문제 없다”

뉴시스입력 2019-01-21 13:41수정 2019-01-21 1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주자로 꼽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21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병역 문제에 대해 “이미 검증이 끝난 것”이라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이날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대구시당 여성정치아카데미 행사 참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아무 문제가 없다. 오로지 국민들과 함께하는 일에 진력하도록 하겠다”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앞서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법무장관, 총리 때 검증을 받았다고 정치판에서 병역 면제 문제가 그대로 통하리라고 생각하는가”라며 “철저한 검증을 통과해야만 야당 지도자가 될 수 있다”라고 적었다. 황 전 총리는 만성 담마진으로 병역 면제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황 전 총리는 홍 전 대표의 이 같은 언급 등에 대해 “바람과 기대가 섞인 것이라 본다”라며 “결국 함께하는 분들이 다 힘을 합하면 힘이 된다고 생각한다. 새 정치는 무너진 힘들을 모아 우리나라 어려움을 극복하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라고 보고 저도 거기에 동참하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향해서도 “같이 미래로 가는 데 힘을 합하자는 말을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대여 투쟁력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우려에는 “통합진보당을 해산한 사람이 누구인가”라며 “그 말씀으로 대신하겠다”라고 답했다.

황 전 총리는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추가 의견 수렴 후 결정하겠다고 알렸다. 시기 역시 확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지금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고 있다. 국민의 뜻에 어긋나지 않는 결정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라며 “지금 막 정치에 들어와서 여러분들 이야기를 듣고 있다. 말씀을 충분히 들으면서 바른 결정을 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한국당 입당 후 ‘친(親)황교안계’ 생성 조짐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이제는 사람 이름이 들어간 ‘친’자는 없애고 나라, 국민이 들어간 ‘친’자만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서울·대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