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32세 8개월’ 지은희, LPGA 한국인 최고령 우승…통산 5승
더보기

‘32세 8개월’ 지은희, LPGA 한국인 최고령 우승…통산 5승

뉴스1입력 2019-01-21 06:45수정 2019-01-21 08: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로골퍼 이미림. (KLPGA제공) /뉴스1 DB

지은희(33·한화큐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개막전에서 한국인 최고령 우승 기록을 썼다.

지은희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클럽(파71·6645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20만달러) 마지막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4개로 1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전날까지 13언더파 200타로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함께 공동 선두에 올랐던 지은희는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준우승을 차지한 이미림(29·NH투자증권·12언더파 272타)과는 2타 차이다.

관련기사

이로써 지은희는 지난해 3월 기아 클래식에서 우승한 뒤 10개월 만에 트로피를 추가했다. 개인 통산 투어 5승이다.

더불어 이날 지은희는 LPGA 한국인 최고령 우승 기록을 썼다. 만 32세 8개월의 나이로 정상에 오른 지은희는 지난 2010년 박세리(42)가 벨 마이크로 클래식에서 달성했던 만 32세 7개월의 기록을 넘어섰다.

이날 지은희는 전반 1, 2번홀에서 연달아 보기를 기록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3, 4번홀 연속 버디로 만회에 성공했지만 6번홀(파4)에서 한 타를 잃으며 전반을 1오버파로 마쳤다.

지은희는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았고 13번홀(파5)에서도 한 타를 더 줄였다. 하지만 15번홀(파4)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이미림에 한 타 차이로 쫓겼다.

지은희는 16번홀(파4)에서 한 타를 줄이면서 격차를 벌렸다. 이미림에 2타 차이로 앞선 채 마지막 18번홀(파3)에 들어간 지은희는 파 세이브를 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이미림은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8타를 치면서 추격에 나섰다. 지은희와의 격차를 좁히는 데는 실패했지만 준우승으로 기분 좋게 2019시즌을 시작했다.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에 올랐던 리디아 고는 난조를 보였다. 리디아 고는 버디 1개와 보기 3개, 더블 보기 2개로 6오버파 77타에 그쳤다. 합계 7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리디아 고는 단독 8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편 전인지(25·KB금융그룹)는 3언더파 281타를 마크하며 공동 12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양희영(30·PNS창호)은 2언더파 282타 공동 14위, 이미향(26·볼빅)은 이븐파 284타 공동 18위에 자리했다.

올해 창설된 이 대회는 최근 2시즌 동안 대회 정상에 오른 챔피언들만이 출전 자격을 얻었다. 더불어 연예인, 스포츠 스타 등 아마추어 골퍼가 프로선수와 함께 동반 플레이를 펼쳤다. 메이저리거 출신의 존 스몰츠는 149점을 기록하며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