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버스 ‘흉기난동’ 몰래 신고했지만…경찰 “누가 신고했냐”며 철수
더보기

버스 ‘흉기난동’ 몰래 신고했지만…경찰 “누가 신고했냐”며 철수

뉴스1입력 2019-01-21 02:28수정 2019-01-21 02: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DB

버스 안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행패를 부려 같은 버스에 탄 승객이 이를 몰래 신고했지만 출동한 경찰은 신고자만 찾다 철수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신고자가 자신을 노출하지 말아달라고 했음에도 경찰은 ‘누가 신고했냐’며 사람들에게 물어보기도 한 것으로 드러나 비판 여론이 거세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근처 마을버스 안에서 한 남성이 주머니에서 커터칼을 꺼내 허공에 휘둘렀다. 이 남성은 “가까이 오지 마라”며 욕설을 하기도 했다.

함께 버스를 타고 있던 A씨는 112에 “파란 패딩을 입은 남자가 욕설하며 커터칼을 들고 있다”고 문자메시지로 신고를 했다.

출동한 경찰관은 다음 정류장에서 버스에 탔지만 흉기를 든 남성은 그대로 둔채 신고자만 찾았다. 이후 두려움을 느낀 A씨가 대답을 하지 못하자 경찰관은 버스에서 그대로 내렸다.

주요기사

A씨는 곧바로 뒤따라 내려 자신이 신고자임을 밝히고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하지만 경찰은 남성을 찾아 간단히 신원 확인만 하고 그대로 돌려보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112 신고 문자 시스템의 오류로 ‘남성이 흉기를 들고 있다’는 신고 내용이 현장 경찰관에게 전달이 안 됐다고 해명했다.

또 첫 신고 이후 A씨가 ‘우리가 신고한 걸 모르게 해 달라’고 보낸 문자도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경찰은 단순 신고로 현장에 경찰관이 출동했고 커터칼만 들고 있다는 이유로 임의동행은 어렵다는 판단에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