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IHO, 日에 ‘韓과 동해표기 협의’ 요구
더보기

IHO, 日에 ‘韓과 동해표기 협의’ 요구

위은지기자 입력 2019-01-19 03:00수정 2019-01-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응땐 일본해 명칭 폐기” 통보… 日정부, 논의 응하는 방안 검토 국제수로기구(IHO)가 일본에 ‘동해’ 표기 문제를 한국과 논의하라고 요구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18일 “‘일본해’라는 단독 호칭이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근거 중 하나인 IHO 지침에 한국 측이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며 “일본은 관련 논의에 소극적이지만 IHO가 강한 태도로 압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IHO로부터 동해 표기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비공식 협의를 하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IHO는 1921년 해상 교통로인 수로를 안전하게 이용하도록 하기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로 전 세계 지도 제작의 지침이 되는 국제표준해도집 ‘해양과 바다의 경계’를 발간한다. 이 간행물은 1929년 초판부터 현재 사용되는 1953년의 3판까지 동해를 ‘일본해(Japan Sea)’로 기재하고 있다.

일본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해 가을 IHO 사무국은 일본에 “관련 협의에 응하지 않을 경우 개정뿐만 아니라 (일본해라는 명칭) 폐기도 검토할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고, 이에 따라 일본 정부가 협의에 응하는 방향으로 조정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 1992년 유엔 총회에서 동해 호칭 문제를 처음으로 제기한 뒤 “일본해 단독 표기는 일제강점기와 6·25전쟁을 거치면서 한국의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은 채 결정된 것”이라며 명칭 변경을 요청했다. 한국 정부는 동해 단독 표기를 요구하면서도 일본과의 합의 전까지는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자는 의사를 밝혔다.

주요기사

요미우리신문은 “유엔은 2004년 바다의 명칭과 관련된 일본의 질문에 ‘일본해가 표준 명칭’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한국은 ‘해양과 바다의 경계’가 1953년 이후 66년간 개정판이 나오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스가 장관도 이날 “일본해는 국제적으로 확립한 유일한 호칭이며, 변경의 필요성도 근거도 없다”며 기존 태도를 되풀이했다.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동해#일본#국제수로기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