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국 택시파업 20일 돌입…서울시, 출퇴근 지하철·버스 추가 운행
더보기

전국 택시파업 20일 돌입…서울시, 출퇴근 지하철·버스 추가 운행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19 17:38수정 2018-12-19 18: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지난 10월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동아일보)

카카오택시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차량 승차 공유(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는 택시업계가 20일 전국 택시 파업에 돌입하는 가운데, 서울시는 출퇴근시간대 지하철과 버스를 추가 운행하기로 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총 4개 택시 단체는 20일 오전 6시~21일 오전 5시까지 파업을 진행한다.

택시업계의 파업으로 많은 시민들이 출퇴근시간대에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20일 오전 7~9시, 오후 6~8시에 지하철 전체 노선을 합쳐 총 36회 증편할 계획이다.

아울러 같은 시간에 버스 주요 노선도 운행 수를 늘려 운행간격을 최대 절반 수준으로 줄인다. 이날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휴무 차량도 운행할 수 있도록 한다.

주요기사

또 서울시 측은 서울시택시정보관리시스템(STIS)을 모니터링해 상황에 따라 추가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택시업계는 이날 오후 2시 여의도 국회 앞 의사당대로에서 카카오 카풀을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 주최 측은 전국에서 약 10만 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