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3기 신도시’ 선정 배경은?…GTX 신설노선 등 서울 접근성에 방점
더보기

‘3기 신도시’ 선정 배경은?…GTX 신설노선 등 서울 접근성에 방점

뉴시스입력 2018-12-19 12:01수정 2018-12-19 16: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19일 발표한 3기 신도시는 서울과 연결성을 확보하기 위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광역교통망이 지나가는 지역에 기업과 문화시설 유치 등 자족기능을 확보할 수 있는 곳 위주로 선발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이날 발표한 3기 신도시 ▲남양주 ▲하남 ▲인천계양 ▲과천 등 4곳중 3곳이 GTX 신설 노선 인근으로 정해졌다.

남양주시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원에 6만6000호가 들어서는 ‘남양주 양숙지구’(1134만㎡)는 GTX B 노선을 중심으로 자족용지 약 140만㎡를 조성해 기업과 문화시설을 유치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 지역은 별내선 연장(별내역~진접선·3.0㎞), 경의중앙선 역 신설 등이 예정돼 있고 아직 예비타당성조사가 끝나지 않았지만 GTX-B 노선이 신설될 경우 서울역까지 현재 1시간30분이상 걸리던 출퇴근 시간이 15분(청량리역 10분)으로 단축된다.

주요기사

남양주시는 또 스마트그리드 산업을 중심으로 ESS(에너지 저장시스템), 정보통신·사물인터넷·미래형자동차, R&D단지, 부품산업 등 첨단산업과 문화예술 창작단지, 청년 연극단지 등 공연장 설치, 문화예술컨벤션센터 등을 연계 추진키로 했다.

하남시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상·하사창동 등 일원에 3만2000호가 들어서는 ‘하남 교산’지구(649만㎡)도 지하철 3호선 연장선과 GTX-B 노선 신설 지역에서 선정됐다. 또 단지내 BRT(간선급행버스체계)를 신설해 출퇴근시간을 단축키로 했다. 서울 3호선 연장으로 수서역까지 20분, 잠실역까지는 30분이 소요된다.

북측에는 자족용지 약 92만㎡ 배치해 기업을 유치하고 광주향교 및 남한산성 등 문화재와 연계한 한옥마을, 백제문화 박물관, 역사문화공원/탐방로를 조성할 방침이다.

과천시 과천동, 주암동, 막계동 일원에 7000호를 짓는 ‘과천’ 지구는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GTX-C노선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또 단지 입주민들이 노선 신설이 추진중인 ‘과천위례선’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시행자와 국토교통부가 협의할 계획이다.

과천시는 지하철4호선 선바위역, 경마공원역, 대공원역 등 주변에 가용면적의 47%(약 36만㎡)를 자족용지로 조성해 서울대공원, 국립과천과학관 등과 연계한 복합쇼핑테마파크, 양재천변 복합 친수공간 및 환경&창의교육형 물 순환테마파크 등을 배치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밖에 인천시 계양구 귤현동, 동양동, 박촌동, 병방동, 상야동 일원에 1만7000호를 공급하는 ‘인천계양 테크노 밸리’ 지구(약 335만㎡)는 BRT 신설을 통한 도심권 접근이 가능하도록 신도시 계획이 짜여졌다.

현재 이 지역은 신교통형 S-BRT(인천1호선 박촌역∼김포공항역·8㎞) 신설, 청라~가양간 BRT 등이 예정돼 있다. S-BRT와 주변 역사 연계로 여의도까지 25분 소요될 전망이다.

인천시는 가용면적의 49%(약 90만㎡)를 자족용지로 조성해 기업 유치와 박촌역 등 인근에 복합문화시설, 청소년미디어센터 등 문화소통시설을 집중 배치할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일각에서 자족도시와 광역교통망이 상충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신도시를 개발하면) 서울 이주수요가 있을 것으로 보고 원할한 교통편의성을 중요하게 봤다”면서 “자족도시를 만든다고 모든 시민들의 (욕구)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것은 아니어서 양립해서 추진하는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