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찰 “강릉 펜션 주인, 18일 오전 3시 학생 마지막 행적 확인…과실 여부 파악 중”
더보기

경찰 “강릉 펜션 주인, 18일 오전 3시 학생 마지막 행적 확인…과실 여부 파악 중”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18 15:50수정 2018-12-18 16: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기사와 직접 관계없는 자료사진

강원 강릉시 저동의 한 펜션에서 투숙중이던 남학생 10명이 죽거나 부상한 사건과 관련, 이들의 마지막 행적은 18일 오전 3시경에 파악됐다고 경찰 관계자가 설명했다.

김진복 강릉경찰서장은 18일 오후 1시 12분경 강릉시 저동의 한 펜션에서 남학생 10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된 사고와 관련 현장 브리핑을 실시했다.

그는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학생들이 체험학습을 신청했다고 한다’는 취재진의 물음에 “확인이 안 된다”면서 “학생 한 명이 인터넷으로 (펜션을) 예약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은 어제(17일) 투숙했다. 2박 3일로 왔다”면서 “(18일) 오후 1시 현장 점검 차 펜션주인이 방문해 (쓰러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학생들이 잘 있나 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펜션 주인 말에 의하면 (17일) 남학생 10명이 한꺼번에 와서 이상하다고 여겨 한 학생의 부모와 통화했다고 한다”며 “(학생들이 17일) 오후 7시 40분에 고기를 구워 먹었다. (18일) 오전 3시에 (학생들이) 놀고 있는 걸 확인했다. 아이들이 내는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펜션 주인의 과실 여부와 관련해선 “파악 중”이라며 “단적으로 확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강릉소방서에 따르면 18일 오후 1시 12분경 강릉시 저동의 한 펜션에서 투숙 중인 남학생 10명이 거품을 물고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을 것을 펜션주가 발견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3명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