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심석희 “조재범 폭행, 이러다 죽을 수 있겠다는 생각 들정도”
더보기

심석희 “조재범 폭행, 이러다 죽을 수 있겠다는 생각 들정도”

박태근 기자 입력 2018-12-17 17:32수정 2018-12-17 17: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시스)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1·한국체대)가 ‘선수상습폭행’ 혐의로 구속 수감중인 조재범(37)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항소심에 피해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심석희는 17일 오후 3시 수원지법 형사4부(문성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 전 코치의 항소심 2차 공판에서 “피고인과 마주친다는 두려움으로 법정에 올 엄두를 내지 못했지만, 진실을 밝히고 피고인이 처벌받아야 한다고 생각해 힘들게 출석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심석희는 이날 재판이 진행된 내내 눈물을 훔치며 진술을 이어갔다. 조 전 코치가 있는 피고인석으로는 눈길을 주지 않고 앞만 바라봤다.

심석희는 “피고인을 처음 만난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상습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당했고, 아이스하키 채로 맞아 손가락 뼈가 부러졌었다”면서 “중학생이 되면서부터 강도가 심해졌고, 긴 기간 폭행이 일상적이었다”고 진술했다.

주요기사

또 “평창동계올림픽을 20일 남겨둔 때 ‘이러다 죽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주먹과 발로 신체 여러 부위를 집중적으로 맞아 뇌진탕 상해를 입었다”며 “시합 도중 의식을 잃고 넘어져 꿈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폭행을 당한 이유에 대해선 “잘못을 안했는데, 특정 선수로 인해 맞는 경우가 많았다. 해당 선수보다 못해야 하는데 기량이 올라가면 폭행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변에 알리면 선수 생활은 끝난다는 식으로 세뇌당했다”며 “극도의 두려움과 공포심으로 심리적으로 억압돼 있어 저항하거나 주변에 알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심석희는 현재 우울증과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불안장애, 수면장애 등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조 전 코치는 이날 심석희 쪽을 한 번도 바라보지 않고, 눈을 감고 고개를 숙인 채 있었다.

이 자리에 조 전 코치의 증인으로 출석한 전 대표팀 트레이너 A 씨는 “여자선수팀을 전담하는 체력 PT담당자로 심석희를 가장 많이 신경썼다”며 “특정선수가 1등을 해야한다는 것은 없었고 1, 2등 모두 대한민국이 가져와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조 전 코치는 최후 변론에서 “1심 선고를 받은 뒤 석 달간 구치소에서 많은 생각을 했다”면서 “맹세코 악의나 개인적인 감정은 없었으며, 심석희가 원한다면 눈앞에 절대 나타나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 전 코치는 2011년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심석희 등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적으로 때린 혐의(상습상해 등)로 기소돼 올해 10월 1심 재판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