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첫 확대 경제장관회의 주재…내년 경제정책 논의
더보기

文대통령, 첫 확대 경제장관회의 주재…내년 경제정책 논의

뉴스1입력 2018-12-17 09:38수정 2018-12-17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취임 후 처음…홍남기 경제부총리 ‘2019년 경제정책방향’ PPT
오후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첫 정례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12.12/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확대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확대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사실상 전(全) 부처 수장들이 참석한다.

또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호승 기재부 1차관, 구윤철 기재부 2차관, 강신욱 통계청장 등도 자리한다.

주요기사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과 김수현 정책실장 및 주요 관계 수석들이 참석한다.

회의는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시민의견 동영상을 시청한 후 홍남기 부총리가 ‘2019년 경제정책방향’에 대해 안건 보고가 이어진다.

이어서 Δ전방위적 경제활력 제고(산업부·중기부 장관 선도발언) Δ경제 체질 개선과 구조개혁(국무조정실장·금융위원장) Δ경제·사회의 포용성 강화(고용부·복지부 장관) Δ미래 대비 투자 및 준비(사회부총리·과기부 장관) 등 각 주제별 15분씩 비공개 토론이 이어진다.

이 자리에서는 올해 경제상황을 평가하고 2019년 경제정책방향을 논의해 발표한다.

정부가 내년 경제성장률을 어떻게 제시할지가 관심 포인트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2018년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성장률을 3.0%로 전망했고 올해 7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2.9%로 낮춰 잡은 바 있다.

또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올해 실시된 주 52시간제의 처벌 유예를 연장하는 방안이 보고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홍 부총리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최저임금이나 주 52시간 같은 일부 정책이 생각보다 속도가 빨랐다”며 “최저임금 결정구조를 바꾸고 탄력근로 확대에 대한 논의도 가능한 빨리 마무리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복지 정책에 관한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오는 18일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의 명칭을 ‘감찰반’으로 바꾸는 등의 대통령비서실 직제 일부개정안이 상정될 예정인 만큼, 이와 관련한 당부가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