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어촌을 IT메카로 바꾼 화웨이의 힘… 선전, 도시경쟁력 세계5위로
더보기

어촌을 IT메카로 바꾼 화웨이의 힘… 선전, 도시경쟁력 세계5위로

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8-12-17 03:00수정 2018-12-17 1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 신년기획 기업이 도시의 미래다]中 개혁개방 40년 상징 된 선전市
1980년 중국의 첫 경제특구로 지정될 당시 작은 어촌마을이었던 중국 광둥성 선전시는 개혁개방 40년 동안 화웨이 텐센트 등 글로벌 테크놀로지 기업들이 속속 모여들면서 세계적으로 경쟁력이 높은 도시로 발돋움했다. 선전=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화웨이가 1987년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시에서 창업한 뒤 이곳에 테크놀로지 산업 생태계가 구축됐습니다.”

11일 선전의 세계 1위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 본사에서 만난 아일랜드 출신의 조 켈리 화웨이 국제미디어사무부 부총재는 “선전이 중국을 대표하는 테크놀로지 센터로 거듭나기까지 화웨이의 기여도가 크다”고 강조했다. 1980년 중국의 첫 경제특구로 지정된 선전은 중국 개혁개방 40년 역사의 상징이다. 중국은 18일로 개혁개방 40주년을 맞는다.

○ 뉴욕-런던-싱가포르와 어깨 나란히

선전은 이제 화웨이, 텐센트 등 글로벌 테크놀로지 기업의 본산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올해 9월 중국기업연합회가 발표한 중국 500대 기업에 선전에서만 화웨이, 텐센트, BYD(자동차), 핑안(平安·금융기업) 등 27곳이 이름을 올렸다. 올해 선전 100대 공업기업의 총생산액은 약 1조7166억 위안(약 164조 원)에 이른다. 화웨이는 이 100대 기업 중 1위다. 화웨이의 글로벌 매출은 지난해 925억 달러(약 104조 원)로 5년 전인 2012년 354억 달러에 비해 약 2.6배 증가했다.


화웨이를 시작으로 31년 동안 선전에 하이테크 제조업 기업들이 속속 자리 잡았다. 2016년 선전의 중대형 공업기업만 1966곳, 과학기술 기업은 6629곳에 이른다. 이는 일자리 창출로 이어졌다. 켈리 부총재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18만 명을 고용한 화웨이는 선전과 인근 둥관(東莞)에서만 약 7만5000명을 고용했다. 덕분에 2000년 474만9700명이었던 선전의 취업인구는 2016년 926만3800명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관련기사

개혁개방 시작 전 작은 어촌 마을이었던 선전은 세계 경쟁력 5위 도시로 올라섰다. 10월 중국 사회과학원과 유엔 인간주거계획이 공동으로 발표한 보고서에서 선전은 뉴욕, 로스앤젤레스, 싱가포르, 런던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도시에 선정됐다.

○ 선전 혁신기업들이 만드는 선순환 생태계

10, 11일 찾은 선전 난산(南山)구는 화웨이, 텐센트, TCL 등 중국의 글로벌 테크놀로지 기업들이 몰려 있는 ‘과학기술구’다. 스타트업 기업들이 집중적으로 입주해 있는 난산즈위안(南山智園)에서는 출퇴근 시간에 수많은 인력들이 쏟아져 나오고 들어갔다.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의 글로벌 과학기술 기업들은 선전에 테크놀로지 제품, 부품 생산 및 공급과 물류가 완벽한 체인을 구축하는 초대형 생태계를 만들었다. 이 공급체인은 수천 개의 중소형 제조공장과 연결돼 있다. 더 많은 양질의 스타트업, 중소기업들이 성장의 기회를 찾아 선전으로 몰려들면서 생태계는 더욱 완성도를 높여 가는 선순환에 들어갔다.

10일 만난 창업지원기관 다궁팡(大公坊)의 딩춘파(丁春發) 회장은 “수많은 혁신 과학기술 하드웨어 제품과 부품 제조 공장이 모두 선전에 있다. 이런 경쟁력 때문에 로봇, 스마트가구, 무인기 등 혁신기술 창업자들이 선전에서 더 빨리, 더 적은 비용으로, 더 효율적으로 창업하고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매년 30만여 스타트업 기업이 선전에서 창업한다. 그는 “선전은 하드웨어 혁신의 대명사”라며 “베이징(北京)에 바이두가 있고 항저우(杭州)에 알리바바가 있지만 화웨이와 같은 하드웨어 혁신 기업은 없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중국뿐 아니라 한국 영국 이탈리아 등 전 세계에서 창업팀들이 베이징 상하이가 아닌 선전에 몰려들고 있다는 것이다. “서울에서 1년 걸리는 혁신기술 연구개발도 선전에서는 3개월이면 가능하다”는 말이 과장으로만 들리지 않았다.

○ 최근 수년간 기업 특허신청, 중국서 최다

선전에서 2013년 창업한 교육용 로봇 제조업체 메이크블록도 선전의 혁신제조업 생태계를 바탕으로 발전하는 스타트업 기업이다. 10일 만난 루나(盧娜) 메이크블록 통합마케팅부 총감독에 따르면 프랑스 공립학교의 60%가 이 기업이 만든 교육용 로봇을 수업 교재로 쓰고 있다. 전 세계 학교 2만여 곳에서 이 기업 로봇을 사용해 지난해 매출이 2억 위안(약 328억 원)을 넘어섰다. 루 총감독은 “선전에서 발달한 하드웨어 제조, 물류 체인 덕분에 스타트업 기업들이 매우 빨리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며 “이런 환경 덕분에 최근 수년간 선전시 기업의 특허 신청도 중국에서 가장 많다”고 설명했다.

선전의 선순환은 피혁 등 전통 제조업으로도 확장되고 있다. 혁신 테크놀로지 기업이 중국 전역은 물론이고 전 세계 젊은층을 선전으로 끌어모으면서 소비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만난 훠룽화(곽榮華) 선전피혁산업협회 비서장은 “선전의 혁신이 선전을 유행과 디자인의 도시로 만들었다”며 “선전에서 발전한 기업들이 지방정부에 세금을 내고 시는 재정을 재투자하면서 기업에 보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선전=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화웨이의 힘#선전#도시경쟁력 세계5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