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물갈이 대상’ 윤상현·원유철 “선당후사…결정 따르겠다”
더보기

한국당 ‘물갈이 대상’ 윤상현·원유철 “선당후사…결정 따르겠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16 15:11수정 2018-12-16 16: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상현 의원(좌), 원유철 의원(우). 사진=윤상현 의원 페이스북, 원유철 의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의 인적쇄신 대상에 포함된 윤상현 의원과 원유철 의원은 16일 당의 결정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친박(친박근혜)계였던 윤상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할 말이 많지만 말을 아끼겠다”면서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의 분열, 대통령 두 분 구속, 대선 참패에 저도 책임이 있다. 과거 친박으로서 이런 식의 3중처벌로라도 책임지라면 기꺼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결정이라면 따르겠다. 변명할 생각이 없다”며 “당이 다시 새롭게 태어나고 총선에서 승리할 수만 있다면, 그래서 잃어버린 정권을 다시 찾아올 수만 있다면 어떤 희생이라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반문연대의 단일대오를 구축해서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켜내는데 온 몸을 바쳐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더 이상 과거 친박 비박 얘기 안 나왔으면 좋겠다. 친박은 폐족이 된지 오래고 실체도 없다. 물론 박대통령과의 의리는 끝까지 지켜 가겠지만 친박을 떠난지도 오래됐다”며 “책임질건 책임지고 반성할 것은 반성하고 새로운 당원 윤상현으로 다시 태어나겠다”고 강조했다.

원유철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당을 살려야 한다는 선당후사의 간절한 심정으로 당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저는 앞으로 대한민국과 우리 자유한국당의 미래를 위해 성찰하고 고민하면서 더욱 정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은 비상대책위원회는 15일 회의를 열어 당 조강특위로부터 인적쇄신 명단을 보고 받은 뒤 현역 의원 21명을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하거나 향후 공모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현재 당협위원장이 아닌 김무성·원유철·최경환·김재원·이우현·엄용수 의원 등 6명의 현역의원에 대해서는 향후 당협위원장 공모 대상에서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재 당협위원장인 김정훈·홍문종·권성동·김용태·윤상현·이군현·이종구·황영철·홍일표·홍문표·이완영·이은재·곽상도·윤상직·정종섭 의원 등 15명의 현역의원은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