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인적쇄신…부산지역 인사 엇갈린 운명
더보기

한국당 인적쇄신…부산지역 인사 엇갈린 운명

뉴스1입력 2018-12-16 14:35수정 2018-12-16 14: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선 책임·친박·복당파 등 계파마다 결과 달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회의가 열리고 있는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2018.12.15/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15일 현역의원 21명이 포함된 ‘인적쇄신 ’명단을 발표한 가운데, 부산지역 한국당 인사들의 운명이 엇갈렸다.

한국당 비상대책위가 발표한 ‘인적쇄신’ 명단 중 부산지역에서는 김무성, 김정훈, 윤상직 등 현역의원 3명을 포함해 전체 18곳의 지역구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9명이 교체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한국당 조강특위는 Δ2016년 총선 공천 파동 책임 Δ최순실 사태와 국정실패 책임 Δ분당사태 책임 Δ지방선거 패배 책임 Δ 1심 유죄 판결 Δ핵심 지지 지역 변화와 쇄신 등 기준으로 교체 대상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조강특위는 각 기준에 해당하는 의원 명단을 발표하지는 않았다.

김무성 의원(부산 중·영도)은 ‘2016년 총선 공천 파동 책임’에 따라 명단에 올랐다는 분석이다. 6선의 김 의원은 지역 최다선 국회의원으로 보수정치권의 좌장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지난 20대 총선 당시 ‘옥쇄파동’을 겪으면서 패배의 책임자란 지적을 받았다.

주요기사

또 바른정당 복당파로 지역 민심을 흐트렸다는 비판도 있었다. 김 의원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이 참패한 후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당협위원장을 사퇴했다. 하지만 다시 한 번 인적쇄신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총선파동, 분당 책임을 재차 물게 됐다.

초선인 윤상직 의원은 박근혜 정부 출범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맡은 대표적 친박 인사로 ‘국정 실패 책임’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촛불집회, 탄핵 등이 이어진 가운데 지역에서 윤 의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

김정훈 의원(부산 남구갑)은 지역 4선의 중진 의원이다. 새누리당 정책위 의장을 맡는 등 범 친박계로 분류된다. 지난 총선 공천파동, 핵심 지지 지역 쇄신 등에 포함됐다는 분석이다.

친박, 총선파동 등으로 현역 의원 3명이 명단을 올린 반면, 다른 인사들은 살아남아 이들과 운명을 달리했다.

우선 복당파의 경우 이진복 의원(동래)은 살아남았다. 부산시당 위원장인 김세연 의원(금정)은 당협위원장직 없이 업무를 수행 중이었는데, 이번에 금정구가 쇄신명단에 이름을 올리면서 당협위원장 복귀 수순을 밟게 됐다.

홍준표 전 대표 체제에서 떠오른 인사들의 운명도 엇갈렸다. 중앙당 대변인을 하던 장제원 의원은 살아남은 반면, 정오규(서동구), 박에스더(북강서갑), 권기우(부산진갑) 등 당시 임명된 원외 지역위원장은 대거 쇄신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박근혜 정부에서 해양수산부 장관을 보낸 대표적 친박인사인 유기준 의원(서·동구) 역시 홍준표 전 대표 체제에서 박탈당했던 당협위원장직으로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일부 인사는 이번 쇄신명단을 두고 “정확한 이유 없이 내려진 결정이다. 정치적 학살이다”며 반발하는 조짐도 보이고 있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