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국서 현대기아차 상대 집단소송…“엔진결함으로 車화재 위험”
더보기

미국서 현대기아차 상대 집단소송…“엔진결함으로 車화재 위험”

뉴시스입력 2018-12-15 20:11수정 2018-12-15 20: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기아차가 화재를 유발할 수 있는 엔진 결함을 이유로 미국에서 집단소송에 직면했다.

이 소송을 대리하는 헤이건스 버먼 법률회사는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캘리포니아 센트럴지역 연방지방법원에 현대기아차를 상대로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관련 차종으로 2011-2019 현대 소나타, 2013-2019 현대 산타페·산타페스포츠, 2011-2019 기아 옵티마, 2012-2019 기아 소렌토, 2012-2019 기아 소울, 2011-2019 기아 스포티지를 적시했다.

버먼 측은 비영리소비자단체 ‘자동차안전센터’ 조사 결과를 인용, “290만대의 현대차 및 기아차 제품이 비충돌 화재 발생 또는 엔진 멈춤 현상으로 운전자를 심각한 위험 또는 부상에 처하게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들에 따르면 올 10월까지 자동차안전센터와 전미고속도로교통안전위원회(NHTSA) 연합에는 220명 이상의 이들 차종 소유주들이 비충돌 화재로 불만제기 서류를 접수했다.

6월12일부터 10월12일까지 자동차안전센터에 접수된 화재신고가 103건이다. 화재와 관련된 자동차들 중 최소 10여개는 엔진 문제로 최근 리콜 서비스를 받은 차량이었다.

버먼 측은 일부 직접분사식 가솔린 엔진을 갖춘 현대차 및 기아차 차종에서 결함이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해당 차종에선 기름이 엔진으로 제대로 흘러가지 못해 마모와 고장을 유발하고, 이것이 엔진 고착 등으로 이어지면서 내부 부품이 파손되거나 엔진에 구멍이 뚫려 화재 발생까지 이를 수 있다는 게 이들 주장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