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항서 감독 “스즈키컵 우승? 실망 시키지 않겠다”
더보기

박항서 감독 “스즈키컵 우승? 실망 시키지 않겠다”

뉴스1입력 2018-12-14 17:16수정 2018-12-14 17: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뉴스1 DB © News1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베트남은 15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딩 스타디움에서 말레이시아와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지난 11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결승 1차전에서 2-2로 비겨 2차전에서 0-0, 1-1 무승부를 기록해도 정상에 오를 수 있다. 베트남의 가장 최근 우승은 지난 2008년으로 정확히 10년 전이다.

최종전을 하루 앞둔 14일 하노이의 베트남축구협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항서 감독은 “나와 선수들 모두 내일 열리는 경기가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다. 베트남 국민들을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주요기사

박항서 감독은 지난해 10월부터 베트남 지휘봉을 잡았다.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 지도 아래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지난 여름에 열린 아시안게임에서는 메달 획득에 실패했지만 처음으로 준결승에 진출한 바 있다.

그러나 박항서 감독은 “지난 1년 2개월 동안 큰 대회를 3개 치렀지만 아직 우승컵이 없다. 최종 목적지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아쉬워하면서 “스즈키컵에서는 정상에 오르고 싶다”고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박항서 감독은 우승을 위해 선수들이 침착하게 임할 것을 주문했다. 박 감독은 “홈에서 열리는 경기인 만큼 일방적인 응원이 선수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오히려 응원이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 선수들이 스스로를 통제하면서 편하게 뛰도록 주문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1차전 때 9만여명의 말레이시아 팬 앞에서 경기를 했는데 선수들이 잘 했다. 2차전은 홈에서 열리는 경기인 만큼 베트남 국민들의 격려와 응원이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홈 팬들의 응원을 당부했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은 한국 팬들에게도 큰 관심사다.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결승 1차전 중계는 케이블 채널임에도 불구하고 시청률 4.7%를 기록했다. 박 감독은 “한국에서 많은 분들이 관심을 보여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감사하다”면서 “팬들에게 보답하도록 책임감을 갖고 팀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