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일본군 ‘위안부’ 피해 이귀녀 할머니 별세…생존 피해자 25명
더보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 이귀녀 할머니 별세…생존 피해자 25명

뉴스1입력 2018-12-14 14:22수정 2018-12-14 1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이어 올해도 8명 유명 달리해
14일 오전 별세한 이귀녀 할머니의 생전 모습(정의기억연대 홈페이지 갈무리) © News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가 14일 오전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이로써 정부에 등록된 피해 생존자는 25명으로 줄었다.

정의기억연대는 이 할머니가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의 한 요양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올해 숨을 거둔 피해 할머니는 모두 8명이다. 지난해에도 8명의 피해 할머니가 유명을 달리했다.

정의기억연대에 따르면 1926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이 할머니는 중국으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 생활을 하며 고초를 겪었다. 이 할머니의 기억에 따르면 할머니가 피해를 입은 건 17~18세쯤으로, ‘중국에 가면 돈을 많이 벌 수 있다’는 말에 이끌려 중국으로 건너갔다.

해방 이후에도 중국에 남아 가족을 꾸리고 생활하던 이 할머니는 2012년 고국으로 돌아온 뒤 요양병원에서 생활해왔다.

주요기사

정의기억연대 측은 “이 할머니는 내내 고국을 그리워하고, 한국과 중국이 교류하지 않을 때 조선말이 들리면 쫓아나가셨다”며 “이제는 고통스럽지 않게 편안하고 자유로운 곳으로 가시기를 바란다”고 이 할머니의 명복을 빌었다.

정의기억연대는 오는 19일에 열리는 제1366차 정기 수요집회에서 이 할머니를 추모할 예정이다. 26일 올해 마지막 수요집회에서는 올해 별세한 피해 할머니 8명의 합동추모회를 열 계획이다.

이 할머니의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병원에 마련된다. 발인은 17일 오전 6시, 장지는 국립 망향의동산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