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KAIST 이사회, 신성철 총장 ‘직무정지’ 유보…“신중하게 대학 경영할 것”
더보기

KAIST 이사회, 신성철 총장 ‘직무정지’ 유보…“신중하게 대학 경영할 것”

뉴스1입력 2018-12-14 13:44수정 2018-12-14 15: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KAIST 제261차 정기이사회’에 자리하고 있다. 국가 연구비 횡령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신 총장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직무 정지 요청을 받았다. 이날 10명의 이사진 가운데 과반 이상이 직무정지에 찬성하면 신 총장의 직무는 즉각 정지된다. 2018.12.14/뉴스1 © News1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직무정지 결정이 유보됐다.

카이스트 이사회는 14일 오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제 261차 정기이사회를 열고 신 총장 직무정지 안건 의결을 유보했다.

카이스트 이사회는 “금일 오전 10시30분부터 개최된 정기이사회에서 신 총장의 직무 정지에 관한 의결을 유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 총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지 않은 상태에서 섣불리 결론을 내리기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기사

카이스트 이사회는 “금회 이사회에서는 최고 지성의 전당인 카이스트 총장 직무를 정지시키는 것은 매우 신중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이사회는 보다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직무정지 건은 차기 이사회에서 심의·의결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 총장은 현재의 상황으로 카이스트와 과학기술계에 누를 끼친 점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하고 자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 총장은 이사회 결정 직후 “본의 아니게 카이스트와 과학기술계에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이사장님과 이사님들, 정부 결정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대학을 경영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국가 연구비 횡령 등의 혐의로 신성철 총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고, 카이스트 이사회에 공문을 보내 직무 정지를 요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