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현대車 “1조6000억 풀어 협력사 돕겠다”
더보기

현대車 “1조6000억 풀어 협력사 돕겠다”

김현수 기자 입력 2018-12-14 03:00수정 2018-12-14 0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납품 전에 연구비 미리 지급 ‘숨통’, 미래차 생태계 조성에 440억 투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자동차 생태계 지원에 나선다. 약 1조6728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마련해 자동차 부품 협력사와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는 취지다.

13일 현대차그룹은 △경영 안정화 자금 지원 △연구개발(R&D) 투자비 조기 지급 △수소차 등 미래차 투자비 지원 △1∼3차 협력사 간 상생 제고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자비용조차 감당이 안 돼 어려움울 겪고 있는 부품협력사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이 이날 발표한 지원 규모는 역대 최대다. 이 중 협력사의 R&D 투자비 조기지급 부분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내년부터 2023년까지 5년 동안 1조4558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자동차 부품사들은 일반적으로 R&D 후 부품 양산에 5년 이상 걸린다. 그 기간에 부품사들은 자체적으로 금융권 대출을 받아 설비 투자를 해야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양산 투자비, 연구개발비 등 납품 후에 주던 자금을 앞당겨 지급해 자금조달비용 부담을 덜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기존에 운영하던 상생펀드 4550억 원에 내년부터 추가로 1400억 원을 더해 미래성장펀드로 운용하기로 했다. 긴급 경영 지원을 위한 150억 원도 출연한다. 미래차 생태계 조성을 위해 수소전기차 생산 증대용으로 내년에 최대 440억 원을 내놓는다. 수소차 넥쏘의 생산 증대 투자비를 조기 지원하는 방식이다.

관련기사

2, 3차 협력업체를 위한 직간접 지원도 확대된다. 내년부터 3년 동안 2, 3차 협력업체 800개사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에 150억 원, 240개사 수출 마케팅 지원에 3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미래차 생태계 조성#현대자동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