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나경원 원내대표 “인적쇄신 지나치면 전투력 약화”… 한국당 ‘친박 물갈이’ 제동 걸리나
더보기

나경원 원내대표 “인적쇄신 지나치면 전투력 약화”… 한국당 ‘친박 물갈이’ 제동 걸리나

장관석 기자 입력 2018-12-14 03:00수정 2018-12-14 03: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협위원장 교체 다음주로 연기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가 13일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두 사람은 한목소리로 ‘탈계파’를 강조했지만 곧 발표할 당협위원장 교체 폭에 대해서는 시각차를 드러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의 당협위원장 교체 발표를 앞두고 당내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는 당협위원장 교체 폭을 놓고 상당한 시각차를 드러냈고 결국 이번 주로 예정됐던 교체 대상자 발표는 “고려할 게 많다”며 다음 주로 연기했다.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에 계파별 현역 의원이 얼마나 포함됐는지에 따라 또다시 당이 계파 갈등의 수렁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 “대여 투쟁력 약화 우려” vs “이번이 1차 쇄신”

나 원내대표는 13일 취임 후 처음으로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인적 쇄신 자체는 반대하지 않는다. 하지만 같이 싸워야 하는 만큼 군사 한 명, 한 명이 중요한데 숫자가 줄어드는 것은 우려스럽다”며 “대여 투쟁을 위해 단일대오를 갖춰야 하는데 인적 쇄신이 지나치면 투쟁력이 약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수차례 김 위원장에게 이런 뜻을 전달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당 관계자는 “소속 의원들을 통솔해 대여 투쟁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전열을 흩트러뜨리기 싫다는 의미 아니겠느냐”며 “가령 원내지도부로 낙점한 인사가 당협위원장 배제 명단에 들어가면 나 원내대표로서는 힘 빠지는 일이 될 것”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위원장 교체 명단을 보고하면 그 내용을 본 뒤 본인의 뜻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김 위원장은 “나중에 해야 할 게 있고, 또 지금 해야 할 것도 있다”며 인적 쇄신을 늦출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비대위 출범 후 가장 강력하게 요구받은 부분이 인적 쇄신”이라며 당협위원장 교체 폭이 상당히 클 것임을 내비쳤다. 또 “당의 1차 쇄신은 이번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이고, 2차는 내년 초 전당대회, 3차는 (제21대 총선) 공천, 4차는 2020년에 있을 국민의 선택”이라며 “한국당 인적 쇄신 프로세스는 이번이 1차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조강특위 이진곤 외부위원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선거에서 도움을 준 사람들을 배려해야 하는 나 원내대표 입장은 이해한다”면서도 “국회 안에 있는 사람만 정치인이고 국회에 못 들어간 사람은 정치인이 아닌가. 기득권 중시로 비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당내에서는 친박(친박근혜)·잔류파와 비박(비박근혜)·복당파 사이에 힘겨루기도 치열하다. 친박 중진인 홍문종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후 상황을 정리한 ‘탄핵백서’를 만들고 있다. 탄핵 당시 당을 떠났던 이들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취지다. 홍 의원은 “몇몇 의원과 함께 작업 중이다. 공개 시점은 추후에 밝히겠다”고 했다.

○ 조강특위 “‘아바타’ 위원장도 교체 대상”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조강특위가 늦어도 주말까지는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자 심사 결과를 최종 보고한다. 발표는 다음 주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내에서는 나 원내대표가 친박 잔류파 지지를 받아 당선된 점이 최종 교체 대상자 확정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대 관건은 현역 의원이 교체 대상에 얼마나 포함될지다. 당내에서는 한국당의 전통적 강세지역인 영남권의 중진 의원이 대거 교체 대상에 포함됐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조강특위 관계자는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영남을 건드리지 않고는 인적 쇄신이라 하기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유력 다선 의원들이 당협위원장직에서 물러나면서 지역구를 관리하기 위해 앉혀둔 이른바 ‘아바타 위원장’도 교체 대상이다. 한 조강특위 위원은 “수사를 받고 기소돼 재판 중인 의원들 중에 ‘아바타’를 세워두고 지역에 계속 영향력을 행사하는 경우가 있다”고 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협위원장 교체#‘친박 물갈이’ 제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