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노인 2명중 1명은 3개 이상 만성질환…‘유병장수시대’
더보기

노인 2명중 1명은 3개 이상 만성질환…‘유병장수시대’

뉴스1입력 2018-12-13 12:10수정 2018-12-13 12: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계청, 한국의 사회동향 2018
© News1

지난해 노인 2명 중 1명은 3개 이상의 만성질환을 갖고 있어 ‘유병장수(有病長壽)’ 시대가 도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의 사회동향 2018’에 따르면 지난해 3개 이상의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노인의 비율은 51%로 2014년(46.2%)에 비해 4.8%p 증가했다.

2008년(30.7%)에 비하면 20.3%가 늘어난 것으로 ‘유병장수’ 시대가 되고 있는 셈이다.

고령이나 질병 등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운 노인 등에게 요양급여를 제공하는 ‘노인장기요양보험’ 급여 자격자(인정자)는 2008년 65세 이상 노인인구 대비 4.2%에서 지난해 8% 수준으로 증가했다.

주요기사

장기요양인정자 중 지난해 치매 및 중풍질환자 비중은 42.9%로 보험제도 초기(2008년, 31.3%)보다 증가해 치매질환자에 대한 주요 돌봄 제도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치매 진료자 수 자체도 지난해 45만9000명으로 4년 전보다 1.5배 늘었으며, 특히 80세 이상은 1.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요양보험 인정자 중 시설급여 이용자 규모는 점차적으로 증가해 2008년 6만4000여명에서 지난해 20만여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는 베이비부머 세대에서 노부모가 돌봄을 필요로 할 경우 요양시설·병원 등을 적극 활용할 의향을 보이면서 나타난 결과로도 해석된다.

시설급여 제공기관은 2008년 1700곳에서 2017년 5304곳으로 증가했으며, 재가급여 제공기관은 6618곳에서 1만5073곳으로 늘었다.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가 도입된 이후 새롭게 만들어진 요양보호사 인력은 지난해 34만1000명으로 2008년에 비해 약 3배 증가했다.

연구를 진행한 이윤경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사회복지사와 간호조무사도 크게 증가했으나 간호사는 감소했으며 의사, 물리(작업)치료사의 증가는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