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前트럼프 변호사 코언 ‘징역3년’…“맹목적 충성심 가졌다”
더보기

前트럼프 변호사 코언 ‘징역3년’…“맹목적 충성심 가졌다”

뉴스1입력 2018-12-13 08:16수정 2018-12-13 08: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언 “맹목적 충성심이 어둠의 길로 이끌었다” 후회
줄리아니 “코언, 항상 충성스러웠던 건 아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이 12일(현지시간)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성추문에 휩싸였던 여성들에게 돈을 건넨 혐의와 의회에서 위증한 혐의 등이 유죄로 인정돼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뉴욕연방지방법원 윌리엄 포울리 판사는 이날 열런 선고 공판에서 선거자금법 위반과 탈세, 트럼프 대통령의 과거 러시아와의 사업 거래에 대해 의회에서 한 거짓 증언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다만 그의 수사에 협조한 점을 감안해 양형기준(징역 4~5년)보다는 형량을 조금 낮췄다. 법원은 코언에게 내년 3월6일부터 복역할 것을 명령했다. 또한 이날 법원은 코언에게 약 200만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하기도 했다.

코언은 이날 형이 선고되기 전 판사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더러운 행위’(dirty deeds)를 덮는 것이 자신의 임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맹목적 충성심’(blind loyalty)이 자신을 빛의 길이 아닌 어둠의 길로 이끌었다며 후회했다.

주요기사

또한 코언은 “(내가 저지른) 각 행위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진다. 형을 빨리 받을수록 가족들에게 더 빨리 돌아갈 수 있다”며 “국민들은 진실을 알아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코언은 지난 8월 트럼프 당시 대선 후보가 자신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말한 여성들에게 입막음용으로 돈을 건낼 것을 지시했다는 사실을 폭로하며 플리바기닝을 선택하면서 특검 수사에 협력했다.

그러나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는 폭스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코언이 언론에 유출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밀 기록을 언급하며 코언이 항상 충성스러운 것은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언 사건은 뮬러 특검의 조사가 ‘마녀 사냥’으로 변했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