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백석역·목동 이어 안산시까지···열흘새 온수관 파열 세번째
더보기

백석역·목동 이어 안산시까지···열흘새 온수관 파열 세번째

뉴스1입력 2018-12-13 06:08수정 2018-12-13 09: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오후 8시 35분쯤 단원구 고잔동 푸르지오 3차 아파트 단지 부근에 묻힌 온수관이 파열돼 인근 1100여 가구에 4시간여동안 온수와 난방 공급이 끊겨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복구 작업에 들어간 안산시는 주민들에게 온수 중단 안내방송을 하고 방한용품을 배부했다

파열된 온수관은 2002년 고잔 신도시 조성 때 매설된 것으로, 온수관 외부 피복이 벗겨지면서 부식이 진행돼 파열된 것으로 확인됐다.

온수관 파열은 지난 4일 경기 고양시 백석역에서 온수관 파열로 60대 남성이 숨진 지 일주일여 만에 세 번째다.

주요기사

이에 앞서 11일 서울 목동 아파트 인근에 매설된 온수관이 파열돼 17시간 동안 1882가구에 온수와 난방 공급이 중단돼 주민들이 추위 속에 불편을 겪었다.

한국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전국에 설치된 온수관 가운데 20년 이상 된 낡은 온수관은 전체의 32%인 686㎞에 이른다. 난방공사가 최근 전수 조사한 결과 203곳에서 ‘이상 징후’를 발견했다. 경기 고양시와 성남 분당구, 서울 강남구등 수도권 지역이 대부분이다. 난방공사는 다음달까지 203곳을 추가 정밀 진단키로 했다.

(안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