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민주당, 이재명 징계 일단 유보…백의종군 승부수 통했나
더보기

민주당, 이재명 징계 일단 유보…백의종군 승부수 통했나

뉴시스입력 2018-12-12 17:05수정 2018-12-12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징계를 사실상 유보했다. ‘친문’(親文·친문재인)을 중심으로 이 지사에 대한 징계 요구가 나왔지만 이해찬 대표가 ‘당내 분열 방지’를 위해 이 지사가 제안한 백의종군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은 검찰이 이 지사를 기소한 지난 11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 지사 징계 여부를 논의했다. 홍영표·설훈·김해영 등 일부 최고위원이 불참한 가운데 열린 긴급 최고위에서는 이 지사를 윤리심판원에 회부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고위원 전원이 참석한 12일 최고위 결정사항은 전날과 달랐다. 검찰이 이 지사 부인 김혜경씨가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해 친문 진영의 공분을 샀던 트위터 계정주라는 의혹을 불기소처분한 가운데 이 지사가 전날 최고위 이후 백의종군을 공식 선언하면서 징계 유보로 무게추가 기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 부인이 트위터 계정주라는 의혹이 검찰 불기소 처분으로 동력을 잃은 상황에서 이 지사가 당의 결정에 앞서 스스로 백의종군을 선언하자 징계해야 한다는 친문 진영의 주장 보다 징계를 유보해 당내 분열과 갈등을 막자는 이 대표 등의 주장이 힘을 받은 셈이다.

주요기사

이 지사는 공식 해산인 손가혁(이재명의 손가락 혁명단) 등 친문과 구분되는 독자 지지층을 보유하고 있다. 이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에서 백의종군하겠다는 이 지사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하며 징계 유보 입장에 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 최고위원은 뉴시스에 “(백의종군 수용) 반대 의견도 있었지만 이 대표가 이 지사의 백의종군 선언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당헌당규상 권리남용으로 지자체장을 징계할 수 없는 규정이 없고, 무죄가 나올 수 있는 만큼 미리 징계를 내리는 게 섣부르다는 지적도 나왔다. 또다른 최고위원은 “1심 결과를 보고 징계 또는 윤리심판원 회부를 결정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하지만 이 지사에 대해 여전히 거부감을 감추지 않고 있는 친문진영의 반발은 당 지도부와 이 지사가 풀어야할 숙제로 꼽힌다. 지난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이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친문 진영과 이 지사간에는 감정의 골이 깊게 파인 상태다.

친문 성향 최고위원들은 12일 최고위에서도 이 지사 징계를 요구한 바 있다. 징계를 요구했던 한 최고위원은 지도부의 결정에 대해 “새로운 말거리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