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손흥민 71분’ 토트넘, 바르사와 1-1 무승부…UCL 16강 합류
더보기

‘손흥민 71분’ 토트넘, 바르사와 1-1 무승부…UCL 16강 합류

뉴스1입력 2018-12-12 07:38수정 2018-12-12 0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흥민(26)이 71분간 뛴 토트넘이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극적인 1-1 무승부를 이루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에 합류했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예선 6차전에 선발 출장해 71분을 소화했다. 토트넘은 후반 막판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하고 탈락 위기에서 벗어나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승점 1점을 추가, 8점이 된 토트넘(2승 2무 2패)은 PSV 에인트호번과 1-1로 비긴 인터 밀란(2승 2무 2패)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고, 인터 밀란 원정에서 한 골을 더 넣어 2위로 16강에 올랐다. 일찌감치 16강을 확정한 1위 바르셀로나(4승 2패)는 승점 14점으로 조별예선을 마쳤다.

토트넘은 전반 7분 바르셀로나에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다. 시소코가 워커 피터스에게 머리로 백패스한 것을 오스만 뎀벨레가 빼앗은 뒤 문전까지 치고 들어갔고, 한 번 접은 뒤 왼발로 침착하게 차 넣은 바르셀로나가 앞서나갔다.

주요기사

손흥민은 전반 32분 상대 수비수 베르마엘렌을 제치고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슈팅이 골키퍼 실레센에 막혔다. 38분에도 슛을 시도했지만 실레센이 막아냈다.

후반 12분에도 손흥민은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가고 말았다. 그리고 후반 26분 루카스 모우라와 교체되며 벤치로 갔다.

토트넘은 후반 40분에 동점을 만들었다.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해리 케인이 가운데로 밀어준 볼을 루카스 모우라가 오른발로 마무리하며 바르셀로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남은 시간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마무리하며 1-1로 경기가 끝났다.

결국 모우라의 동점골이 토트넘을 16강으로 이끌었다. 같은 시간 홈에서 PSV에 0-1로 뒤지던 인터 밀란은 후반 28분에 마우로 이카르디가 동점골을 넣어 16강 희망을 품었으나 승리하지는 못했고, 모우라의 골에 토트넘도 똑같이 승점 1점을 챙겨 조별예선 3위에 머물렀다.

16강 진출에 성공한 토트넘은 2년 연속 16강에 올랐다. 지난 시즌 레알 마드리드, 도르트문트, 아포엘과 함께 H조에 속했던 토트넘은 승점 16점으로 조 1위에 오른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