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강남 15층 오피스텔 균열 등 붕괴 위험… 입주자 퇴거 조치
더보기

강남 15층 오피스텔 균열 등 붕괴 위험… 입주자 퇴거 조치

권기범 기자 입력 2018-12-12 03:00수정 2018-12-12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강남구의 한 오피스텔이 붕괴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조사돼 서울시가 긴급 조치에 들어갔다.

서울시에 따르면 11일 오후 신고를 받고 강남구 직원 등과 함께 삼성동의 대종빌딩을 찾아 긴급 점검을 벌였다. 점검 결과 해당 건물 내부의 중앙 기둥 단면이 20% 이상 부서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둥 안의 철근 등에서 구조적인 문제도 발견됐다. 시는 구조물을 보강하는 등 응급조치를 하고 입주자퇴거 조치에 착수했다.

전문가 점검 결과 이 건물은 사용금지 등이 요구되는 E등급(안전등급 최하등급)으로 추정됐다. 해당 건물은 1991년 준공됐고, 지하 7층, 지상 15층 규모에 연면적이 1만4000m²에 이른다.


오후 8시쯤 현장을 찾은 박원순 시장은 “정밀진단을 신속히 진행해 철거 여부를 판단하고 입주자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충분히 설명한 뒤 퇴거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또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라고도 당부했다. 이어 “모든 사고에는 징후가 있기 마련인 만큼 모든 건축물, 시설물에 대해 언제든지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관련 보고를 받고 예고 없이 현장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강남 15층 오피스텔#균열 등 붕괴 위험#입주자 퇴거 조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