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북 안동의 빈집서 하반신 불탄 시신 발견…경찰 수사
더보기

경북 안동의 빈집서 하반신 불탄 시신 발견…경찰 수사

뉴스1입력 2018-12-11 22:35수정 2018-12-11 22: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경북 안동의 한 빈집에서 하반신이 불탄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안동경찰서 등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30분쯤 안동의 한 빈집에서 A씨(60)가 숨져 있는 것을 동사무소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A씨는 하반신 일부가 불에 타 훼손된 상태였다.

현관문과 창문은 안에서 잠겨 있었고, 현장에서는 A씨가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이불과 휴대용 버너 등도 함께 발견됐다.

주요기사

A씨는 “수일 전부터 빈집에 낯선 사람이 드나들며 매일 술만 마시는 것 같다”는 주민 신고로 현장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A씨가 집안에서 휴대용 버너를 켠 채 자다 이불에 불이 옮겨 붙어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안동=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