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외교부, 내년 초 ‘중국국’ 신설 추진…이번엔 실현될까
더보기

외교부, 내년 초 ‘중국국’ 신설 추진…이번엔 실현될까

뉴스1입력 2018-12-11 11:28수정 2018-12-11 11: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시아 지역 담당 외교 수요 고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파푸아뉴기니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현지시간) 포트모르즈비 스탠리 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청와대 제공)2018.11.18/뉴스1

외교부가 중국 지역을 담당하는 ‘중국국’ 신설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11일 “아시아 지역을 담당하는 외교부 본부 조직을 강화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관계 기관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 지역 업무는 동북아국 관할로 동북아 1과는 일본을, 2과는 중국을, 3과는 몽골 등 이외의 동북아 지역을 담당해왔다.

그동안 동북아 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 등으로 인해 중국을 담당하는 조직을 확대해야 한다는 논의는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주요기사

특히 지난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입을 전후해 양국 관계가 악화되면서 중국국 도입 필요성이 커져왔다.

그럼에도 조직 신설을 위해서는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등과의 협의 절차가 있기 때문에 실현되지 못했다.

이번의 경우 과거보다 더 구체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실현 가능성도 그 어느 때 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국 신설과 관련해 행정안전부와 어느정도 협의는 끝났지만 최종 결정은 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다만 국을 신설하는 과정에서 정부 인원 확대 등이 고려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중국국이 신설되면 중국, 대만, 홍콩 등을 비롯해 현재 동북아국에서 담당하고 있는 몽골 등까지도 관할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