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동연 “공직자들 인기없는 정책 펼 용기 필요”
더보기

김동연 “공직자들 인기없는 정책 펼 용기 필요”

이새샘 기자 입력 2018-12-11 03:00수정 2018-12-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동연 퇴임 “일자리 가장 아쉬워”
“난 문재인 정부 초대부총리” 한국당行 일축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퇴임 인사를 한 뒤 직접 운전하며 청사를 떠나고 있다. 뉴시스
10일 퇴임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어려운 경제 상황에 고통 분담을 요구하는 인기 없는 정책을 펼 수 있는 진정한 용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의 간접적인 ‘러브콜’(영입 제의)에는 ‘자신은 문재인 정부의 초대 부총리’라며 선을 그었다.

이날 김 전 부총리는 기재부 내부망에 올린 이임사와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임사에서 그는 “(경제성장은)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정치권이 중심이 돼 책임 있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 기득권을 허물고 대립하는 이해관계를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김 부총리는 사회·경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법안이 한 발도 못 움직이는 상황을 ‘정치적 의사결정의 위기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갈등 해결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임기 중 가장 아쉬운 점으로는 일자리 문제를 꼽았다. 그는 “금년 하반기 들어선 (일자리 문제 때문에) 가슴에 숯검정을 안고 사는 것 같았다. 2기 경제팀에서 소득분배와 일자리 문제에 천착해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을 뼈대로 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속도 조절에 대해선 “떠나는 마당에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야당의 영입 가능성이 제기된 상황에서 장하성 전 대통령정책실장과 각을 세운 것이 정치적 행보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평범한 소시민으로 돌아가며 특별하게 계획하는 게 없다”고 말했다.


세종=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김동연#문재인 정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